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스마트폰의 보급으로 목 관련 질환을 앓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다. 잘못된 자세로 인해 목이 뻐근하거나 심한 경우 근육 통증뿐만 아니라 신경에 문제가 발생해 손이 저리거나 감각이 무뎌지는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대개 목의 문제라 하면 ‘목디스크’를 먼저 떠올리지만, 이와 유사한 ‘경추척추증’을 간과해선 안 된다.

주먹

말초 신경이 눌려 증상이 발생하는 목디스크와 달리 경추척추증의 경우 목뼈 뒤쪽의 척추뼈 속을 지나가는 중추신경인 척수를 누른다. 목디스크 증상과 비슷하게 손저림 등이 나타나기 때문에 이 질환으로 오인하여 치료 시기를 놓치거나 다리에 힘이 빠지는 경우 허리 디스크라고 생각해 경추척추증과 관련 없는 치료를 받기도 한다.

경추척추증은 선천적으로 척수관이 좁거나 나이가 들면서 관절, 인대가 커지고 뼈가 자라 발생하는데, 최근에는 스마트기기 사용 등으로 인해 젊은 환자도 많아지고 있다. 주요 증상으로는 손이 저리거나 힘이 빠져 젓가락질, 단추 잠그기, 물건 잡기 등이 어려워지거나 주먹을 쥐었다가 펴는 동작을 빠르게 하기 어려워진다. 또한 다리게 힘이 들어가지 않고 감각이 둔해져 끌면서 걷거나 계단 오르기가 힘들어질 수도 있다.

이 질환은 CT, MRI 촬영 등을 통해 진단하는데, 목디스크와 달리 약물, 물리치료 등의 비수술적 치료 방법은 효과가 거의 없기 때문에 가능하면 빠른 시기에 중추 신경을 압박하는 원인을 제거하고 수술하는 것이 좋다.

Smart tag : 저림 척추 경추

뉴스 작성자

권예진 사진

권예진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kyj00@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