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된다는 절기 ‘소서(小暑)’가 시작된 가운데 제철을 맞은 찰옥수수가 여름철 대표 간식으로 주목받고 있다.

여름철에는 입맛이 떨어지기 쉬운데 찰옥수수는 맛과 영양이 풍부한 일석이조의 음식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찰옥수수의 영양성분과 신선한 찰옥수수 고르는 법, 맛있게 먹는 방법, 보관법 등을 자세히 소개했다.

찰옥수수

7~9월이 제철인 찰옥수수 수확은 이르면 6월 초부터 시작돼 무더위가 본격화되는 7월부터는 전국적으로 확대된다. 중부지역에서 보통 재배(노지 직파)로 4월 중순에 파종했을 때 조숙종은 7월 초, 중·만숙종은 7월 말∼8월 초에 수확한다.

수확 적기는 옥수수수염이 나오는 날을 기준으로 계산하는 방법이 가장 정확하다. 옥수수수염이 나오고 23∼25일 정도가 지나 수확하면 맛 좋은 찰옥수수를 즐길 수 있다.

찰옥수수에는 탄수화물과 섬유질, 항산화 물질 등 영양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다. 특히 비타민 B 성분은 여름철 무기력증을 이기는 데 도움을 주며, 얼룩찰옥수수와 검정찰옥수수에는 항산화 활성이 높은 안토시아닌 성분이 포함됐다.

신선한 찰옥수수는 겉껍질이 푸르고 윤기가 나며 알갱이가 꽉 차 있다. 또 옥수수 중간 아랫부분을 눌렀을 때 탄력이 있다. 옥수수를 고를 때는 겉껍질이 말랐거나 흰 찰옥수수의 알맹이가 우윳빛에서 반투명하게 변한 것은 옥수수 알이 딱딱해지고 있다는 신호이므로 피한다.

찰옥수수를 더욱 맛있게 즐기기 위해서는 삶는 것보다 찌는 것이 좋다. 속껍질이 2~3장 붙어 있는 상태로 찌면 수분이 유지돼 촉촉하고 쫄깃한 옥수수 특유의 풍미를 느낄 수 있다. 옥수수를 찔 때는 찜통 안에 채반을 넣은 후 채반 아래까지 물을 붓고 찰옥수수를 엇갈리게 넣는다. 센 불로 20~30분간 정도 쪄낸 다음 10분간 뜸을 들이고 먹으면 된다.

찐 옥수수는 시간이 지날수록 당도가 떨어지고 알맹이도 딱딱해지므로 냉동실에 보관해둔다. 냉동 보관한 옥수수를 먹을 때는 20분 정도 다시 쪄내면 맛있게 먹을 수 있다. 다만 한번 찐 옥수수를 다시 찌면 옥수수 껍질이 터지고 풍미가 사라지므로 두 번 이상 찌지 않는다.

찜통이 없다면 전자레인지를 이용해 간단하게 조리할 수도 있다. 생옥수수를 전자레인지용 비닐 팩에 넣고 6~8분 조리하면 촉촉하고 쫄깃한 찰옥수수를 맛볼 수 있다. 찰옥수수의 수분이 적을 경우에는 약간의 물을 넣고 10분 정도 조리하면 촉촉한 상태의 찰옥수수가 완성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김상남 원장은 “여름철을 대표하는 국민 간식 찰옥수수는 야외에서도 바로 조리해 먹을 수 있어 휴가철 간식으로 제격이다. 영양성분이 풍부해 꾸준히 섭취하면 더운 여름을 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Smart tag : 영양

뉴스 작성자

박설 사진

박설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뷰티, 헬스, 건강, 의학
  • 이메일 parkseol0816@naver.com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