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긴 사람은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대 MD앤더슨 암센터 연구진은 2003~2007년에 진행된 REGARDS 연구에 참여한 45세 이상 성인 8,002명의 데이터를 분석해 이와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

공부하는 여자

이 연구의 일환으로 연구진은 활동량 측정계를 참가자의 엉덩이에 부착하고 7일간 활동 수준을 객관적으로 측정했다. 데이터 분석 시 참가자의 암 사망률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변수(전반적인 신체 활동 수준, 나이, 흡연 상태, 음주 습관, 체질량 지수 등)를 고려했다.

이후 5년간 268명의 참가자(3.3%)가 암으로 사망했는데, 앉아있는 총 시간이 가장 긴 참가자는 앉아있는 시간이 가장 짧은 참가자에 비해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52%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좌식 생활을 하던 사람이 앉아있는 시간을 줄였을 때 발생하는 잠재적 이점을 알아보기 위해 하루 30분씩 앉아있는 시간을 신체 활동으로 대체했을 때의 효과를 모델링했다. 그 결과 사이클링과 같은 중등도 이상의 운동을 하면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31% 감소했으며, 걷기 등 가벼운 운동의 경우 위험이 8% 감소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JAMA Oncology에 발표됐다.

Smart tag :

뉴스 작성자

박혜선 사진

박혜선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이메일 nalgae4u@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