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뷰티 · 다이어트

# A 씨는 서서 머리를 감는 것이 습관이다. 폭포처럼 떨어지는 물을 맞으며 샴푸부터 트리트먼트까지 마무리한다. 머릿결을 위해 그녀는 최근 영양이 풍부한 제품으로 샴푸를 바꿨다. 그런데 어느 새부턴가 등에 발갛게 여드름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노란 고름이 보이는 여드름도 있어 자꾸 등으로 손이 간다.

서서 머리 감는 여성

얼굴과 마찬가지로 등은 피지샘이 분포하고 있어 여드름이 많이 나는 부위다. 하이닥 건강 Q&A에서 피부과 상담의사 이하은 전문의는 “몸 여드름의 원인은 다양한 인자가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임상증상을 나타낸다”고 말하며 “등은 피지 분비가 활발히 이루어지기 때문에 여드름이 생기기 쉬운 부위로 스트레스, 음식, 호르몬(생리주기)의 영향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손이 닿지 않아 목욕 중에 깨끗이 닦지 못하거나 땀이나 거친 의복과의 마찰 등이 악화요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서서 머리를 감으면 유분이 많은 샴푸나 트리트먼트를 헹굴 때 등에 계속해서 흘러 제대로 씻어내지 않으면 여드름이 생기기 쉽다. 부드러운 스펀지나 손을 이용해 꼼꼼히 등을 닦고 머리를 헹군 후에 다시 한번 씻는 것이 좋다.

더불어 등 여드름이 생겼다고 손을 대는 것은 위험하다. 염증 때문에 가려워 긁거나 뜯으면 갈색으로 색소 침착이 생기고 흉터가 남을 수 있다. 몸 피부는 얼굴보다 두꺼워 쉽게 재생이 되지 않는다. 심하면 피부 표면보다 움푹 파이는 위축성 흰색 흉터가 남을 수 있다. 등 여드름이 생기지 않게 조기에 방지하는 것이 최선이고 염증성 여드름이 생기면 병원을 방문에 압출이나 스케일링 등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Smart tag : 여드름 피부

뉴스 작성자

이보미 사진

이보미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헬스, 건강, 운동, 의학
  • 이메일 bom@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