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명확한 원인 없이 찾아오는 가려움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있다. 가려움이 주 증상이 되는 ‘피부소양증(가려움증)’은 전신에 걸쳐 나타나기도 하고 국소적으로는 항문, 음부, 머리, 눈꺼풀 주위, 다리, 손바닥 등에 주로 발생한다.

가려움증은 건조한 피부 상태가 원인일 수 있지만, 습진이나 건선과 같은 피부 상태의 징후로 나타날 수 있다. 또한 당뇨병이나 황달, 악성종양, 만성신염 등이 있는 경우 피지분비 저하에 의해 소양감이 생길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원인 질환 없이 만성적으로 가려움이 나타나는 것이 ‘피부 소양증’의 특징이다. 가려움은 주로 밤에 심해지는 경향이 있어 만성 피로감을 유발하는 등 일상생활의 어려움을 초래한다.

피부소양증의 원인

피부소양증, 왜 생기는 걸까?
피부소양증의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진 바가 없으며, 외부자극과 무관하게 면역력의 저하로 인해 생길 수 있다. 또 계절이나 온도의 변화, 알레르기가 있는 물질과의 접촉, 화학적 물질, 전기적 자극 등에 의해 유발될 수 있으며 내과적 또는 신경과 질환과 연관되어 발생할 수 있다.

주된 증상은 참을 수 없는 가려움이지만 이 밖에도 작열감, 타진통, 찌르는 듯한 느낌이 동반될 수 있다. 이때 심하게 긁거나 문지르면 흉터와 홍반, 궤양 등으로 남을 수 있는 만큼 주의해야 하며, 자꾸 긁게 되면 피부가 가죽 모양으로 두꺼워지는 태선화로 진행될 수 있으므로 긁는 행동은 삼가야 한다.

여성들에게는 외음부 소양증이 흔하게 발생하는데 질염에 의해서도 음부가 가려울 수 있지만 매독, 헤르페스 바이러스 감염증 등의 성병에 걸렸을 때도 소양증이 생길 수 있다. 아토피나 습진이 음부에 발생했을 가능성도 있다.

특별한 원인 없이 음부 소양감만 나타난다면 가려움증 완화에 효과가 있는 항히스타민제를 처방 받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 생활 속에서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화학물질이나 음식은 없는지 살펴봐야 한다.

피부소양증 긁는 행동 삼가야

원인 질환 치료와 함께 생활 습관 교정해야
원인 질환이 있으면 질환에 대한 치료만으로 상태가 호전되지만 그렇지 않을 때도 있다. 이때는 국소 스테로이드제를 사용할 수 있고 칼라민이나 멘톨이 함유된 로션으로 피부를 시원하게 해주기도 한다. 복용 약으로는 항히스타민제가 있으나 피부 건조증이 악화할 수 있기 때문에 꾸준한 보습 관리가 요구된다.

피부 소양증은 원인 질환의 치료와 함께 일상생활 속에서의 관리도 중요하다. 신체 주변의 온도변화와 주변 환경에 영향을 많이 받는 질환인 만큼 가려운 부위의 통풍에 신경 쓰고 목욕 시에는 뜨거운 물보다는 미지근한 물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또한 자극적인 음식이나 알코올, 카페인은 혈관을 확장해 가려움을 증폭시킬 수 있기 때문에 피하는 것이 권장된다.

Smart tag : 가려움증 피부

뉴스 작성자

박설 사진

박설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뷰티, 헬스, 건강, 의학
  • 이메일 parkseol0816@naver.com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