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질환·치료

30대를 넘어서면서 피부는 서서히 노화가 시작된다. 피부의 수분이 줄어들고 탄력이 감소하면서 조직 간의 결합 또한 약해져 중력의 방향으로 처지는 것이다. 40대 이상 중년층과 60대 이상의 노년층은 노안 현상의 진행과 함께 눈꺼풀 처짐증으로 쌍꺼풀이 작아지고, 시야가 좁아지며, 살이 맞닿아 눈꼬리 부분이 짓무르기도 한다. 또한 눈이 항상 뻑뻑하고 침침하다거나, 윗눈꺼풀이 처지면서 속눈썹을 아래로 밀어내는 속눈썹 찌름증 등 기능적으로도 불편을 느끼게 되며 나이도 들어 보인다. 이런 경우 미용 목적과 더불어 문제를 개선해 주는 교정이 필요한데, 시술을 원하는 위치에 따라 부르는 명칭도 다르다.

피부 노화로 인한 눈가 주름 걱정피부 노화로 인한 눈가 주름 걱정

상안검은 윗눈꺼풀이란 뜻의 한자어이다. 주로 눈꺼풀의 주름이 많고 처진 경우 피부, 근육 및 지방의 제거를 통해 더욱더 젊고 시원한 인상을 주는 눈으로 만들어준다. 쌍꺼풀 수술보다 절개 폭을 안쪽과 바깥쪽으로 더 연장하나 이는 회복이 끝나면 흉터가 눈에 띄지 않는다. 윗눈꺼풀의 늘어짐 정도나 쌍꺼풀의 유무, 눈썹이 내려온 정도, 안검하수가 있는지에 따라 수술로 교정하는 방법이 달라진다.

하안검은 아래 눈꺼풀이란 뜻의 한자어이다. 아랫눈썹 바로 아래를 따라 절개하여 수술하며, 이는 지방뿐 아니라 피부 및 하부 조직의 늘어짐으로 인해 처짐이 생긴 경우에 적합한 수술이다. 보통 피부의 늘어짐이 없이 지방만 불룩하게 튀어나온 경우와 피부의 잔주름 및 늘어짐이 동반된 경우, 그리고 눈의 가장자리가 바깥쪽으로 힘없이 내려간 경우로 나눌 수 있다. 각 케이스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달라지며, 의료진마다 추구하는 방법에 차이가 있어 자신의 눈꺼풀에 효과적이면서 흉터의 걱정을 줄인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상안검과 하안검의 공통점은 절개선의 범위가 넓어 회복 기간은 좀 더 길 수 있다는 점이다. 시간을 투자하는 만큼 더 젊어 보이는 눈매로 만들고 싶다면 앞서 언급한 바를 참고해 충분한 상담을 거쳐 적절한 수술 방법을 고려해보자.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차지훈 원장 (성형외과 전문의)

  • 공유하기

    주소 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trl + v 를 눌러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하세요.

    확인
    닫기
차지훈 지오성형외과의원 전문의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