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갑자기 어깨가 아파 병원에 갔더니 오십견을 진단받았다는 말을 들어본 적 있을 것이다. 오십견이란 ‘오십대 쯤이 되었을 때 어깨관절 주변에 문제가 발생하는 것’을 의미하며 정확한 의학적 용어는 동결견, 유착성 관절낭염이다.오십견(동결견)

오십견, 어깨와 무슨 관련이?

어깨는 우리 몸속 관절 중 가동 범위가 가장 넓고 일상생활 속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관절이다. 그뿐만 아니라 어깨는 인간이 살아갈 때 필요한 모든 행위의 중심축을 담당하는 핵심 기능 장소이다. 이러한 어깨를 보호하기 위해 회전근개를 비롯한 다양한 구조물들이 복잡하게 이루어져 있고 각자의 기능을 담당하고 있다. 따라서 우리는 정상적으로 팔을 움직일 수 있는 것이다. 이때, 팔이 정상적으로 움직이지 않고 어깨관절이 불편하거나 운동의 범위가 감소하는 것을 오십견이라고 한다.

오십견? 아니 이제는 삼십견!

오십견은 초기에 방치하다가 나중에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일상생활에서는 팔을 높게 들어 올릴 일이 거의 없어 어깨에 통증을 못 느끼기 때문이다. 하지만 불편해질 정도로 통증이 느껴질 때면 이미 어깨는 제 기능을 상실하고 굳은 상태가 된다. 이렇게 되면 옷을 갈아입거나 머리를 감는 행위 등 어깨관절에 많은 가동범위를 요구하는 동작까지 제한이 된다.

과거에는 어깨통증을 포함한 근골격계질환이 중년부터 발생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현대인의 생활 습관과 운동 부족으로 인해 어깨통증이 발생하는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다. 그중 30대가 근골격질환으로 병원을 방문하는 경우가 부쩍 많아지고 있다고 한다.

오십견, 진짜 위험한 이유

이 질환이 정말 무서운 이유는 어깨를 사용하지 않으면 방치하기 쉽기 때문이다. 허리와 목은 디스크나 협착증과 같은 문제가 발생하면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느끼고 지속해서 아픔을 느낀다. 따라서 의학적인 치료 및 생활 습관 개선을 통해 불편함을 해결하고자 노력한다.

하지만 오십견은 다르다.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사용할 때, 혹은 식사 시간 때에도 몸통 앞쪽 반경 내에서 팔을 움직이기 때문에 팔을 위로 드는 경우는 드물다. 따라서 일상생활에서는 어깨의 통증을 느끼기 어렵고 설령 오십견에 걸렸다 해도 해결하고자 하는 노력은 점차 소홀해지게 된다. 결국 어깨의 가동범위는 감소하고 통증은 증가하는 것이다. 나중에서야 ‘소 잃고 외양간 고치듯’ 해결해보려고 하지만 어깨의 엄청난 불편함을 동반할 수밖에 없게 된다.

오십견, 방심하지 말자

폼롤러

 오십견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어깨를 움직일 때 느껴지는 아픔을 해소하고 가동범위를 정상으로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해야 한다. 이때 스스로 노력이 필요하다. 특히 앞서 언급했듯이 팔을 내리고 있는 상태에서는 아프지 않기 때문에 운동을 소홀히 하는 경우가 많다. 그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의 불편함이 해결될 정도만 되면 운동을 그만두기도 한다. 이런 경우, 나중에 또 다른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반드시 정상 가동범위가 나올 때까지 노력해야 한다.

어깨 주변을 관리하기 위해 첫 번째로 필요한 것은 따뜻하게 찜질을 하거나 걷기 등을 통해 관절을 부드럽게 하는 사전작업이다. 그다음에 폼롤러나 마사지 볼 등을 이용하여 셀프이완 및 스트레칭을 할 것을 권한다. 또한 오십견은 평소에 거북목(일자목), 굽은 등의 증상과 동반하는 경우 많으므로 체형관리 및 생활 습관을 개선하기 위한 자세 교정에도 힘써야 할 것이다.

전문의 테스트

또한, 생활 습관 개선 및 스트레칭을 통해 정말 질환이 개선되고 있는지도 확인해야 한다. 이때 스스로 팔을 들어보고 동작이 개선되었는지 확인하기도 하지만 전문의에게 간단한 테스트를 받고 영상 촬영을 하여 정확한 피드백을 받는 게 좋다. 이때 개인차가 있기 때문에 열심히 노력하더라도 통증이 심해지거나 증상이 개선되지 않을 수 있다. 이런 경우 역시, 전문의와 상담 후 의학적인 치료를 받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정운경 (운동전문가)

Smart tag : 오십견 근육

뉴스 작성자

정운경 사진

정운경 운동전문가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스포츠,재활,휘트니스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