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어느 날, 낮에는 별 이상이 없다가 밤에 자려고 눕자마자 갑자기 어깨를 콕콕 찌르는 극심한 통증을 느낀다면 석회성 건염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크다. 석회성 건염은 인대나 힘줄 조직에 축적된 칼슘이 힘줄과 주변 근육을 자극해 통증 및 운동 장애를 유발하는 질환이다. 아직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힘줄 조직의 퇴행성 변화 또는 힘줄로 가는 혈액 공급의 감소로 산소 분압이 떨어져 힘줄 세포가 연골 세포로 변하면서 석회가 쌓이는 것으로 보고 있다.

어깨 통증

석회성 건염은 노인성 질환이다?
외상없이 나타나는 관절 부위 문제는 흔히들 노화로 발생하는 노인성 질환일 것이라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특히 석회성 건염과 혼동하기 쉬운 특발성 오십견이 주로 50대 전후에 나타나기 때문에 이것이 발생하면 혹시 몸이 빠르게 늙고 있는 게 아닌가 걱정할 수도 있다. 그러나 석회성 건염은 나이와 직접적인 연관이 있기보다 해당 부위의 관절을 얼마나 많이 사용했고, 얼마나 큰 부담이 갔는가가 중요하며 20~30대에서도 충분히 발생할 수 있는 질환이다.

어깨 관절에 많이 발생하지만 고관절이나 손가락 관절에도 나타나며 주기적으로 발생하고 사라진다. 어깨 관절에서 주로 발생하는 이유는 이곳이 신체에서 운동 범위가 가장 크고 유일하게 360도 회전이 가능해 일상생활의 움직임만으로도 퇴행성 변화가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골프, 수영, 테니스 등 어깨 관절을 반복적으로 사용하는 스포츠를 자주 하는 30~40대 환자가 석회성 건염을 진단받는 경우가 적지 않다.

침착된 석회만 제거되면 완치된다?
석회성 건염은 진행 과정과 석회의 크기에 따라 치료 방식이 다양하다. 석회성 건염은 형성기, 휴식기, 흡수기의 3단계로 진행되는데, 약 2주간의 흡수기 동안 석회가 녹아 치약처럼 말랑말랑한 상태가 될 때 통증이 심해진다. 석회의 크기가 크고 흡수가 더디어 통증이 지속될 경우, 초음파 영상을 보면서 석회를 주삿바늘로 직접 추출하거나 관절내시경 수술로 제거한다. 또는 석회의 흡수가 촉진되도록 체외충격파 치료를 이용하여 석회를 깨뜨리고 힘줄의 혈류를 증가 시켜 통증을 줄여준다.

그러나 이런 치료를 통해 석회를 제거해도 통증이 남을 수 있다. 석회가 있었던 어깨 힘줄이 이미 파열되거나 미세 손상과 염증이 지속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는 수술 후 일정 기간 관절을 자유롭게 사용하지 못하면서 발생하는 기능 저하의 문제 등으로 만성적인 통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따라서 수술 후에도 약물치료나 물리치료 등을 통해 통증이나 염증을 조절하면서 경과를 관찰해야 한다. 또한 치료받은 부위의 주변 근육과 관절을 부드럽게 하고 약화된 근육을 강화해 주는 재활 운동을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진행해야 한다.

Smart tag : 기타관절질환 손관절손상 어깨통증 관절 고관절(엉덩관절) 어깨 인대/건/막 등 결합조직

뉴스 작성자

정은경 사진

정은경 하이닥 인턴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헬스,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