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우리 몸은 다양한 관절이 있고, 필요할 때마다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모든 부위는 과도하게 사용하거나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 부하가 걸리고, 문제가 생길 수 있는데 대표적으로 허리의 통증, 목과 어깨의 뻐근함, 무릎의 시큰함, 손목의 저림 등으로 나타나게 된다.

팔꿈치의 불편함도 흔한 문제가 되고 있는데 특히 평소에 빨래나 청소 등의 집안일을 하는 주부들이나 혹은 팔을 자주 사용할 수밖에 없는 직업을 가지고 있는 사람에게 나타난다.

팔꿈치 통증을 느끼는 남성

팔꿈치 바깥쪽의 불편함 '테니스 엘보'
‘테니스 엘보’라고 하는 팔꿈치 바깥쪽의 통증은 손목을 위로 젖힐 때 해당 부분(바깥쪽)이 불편한 증상이다. 그렇다면 팔꿈치 바깥 통증이라고 하는 게 맞을 텐데 왜 테니스 엘보라고 할까? 명칭 그대로 테니스에서 백핸드로 칠 때 자주 생기는 질환이기 때문이다.

백핸드의 동작은 손목을 위로, 짧은 순간 강하게 힘을 주어 팔꿈치에 무리가 가는데, 손목을 위쪽으로 할 때 필요한 근육들은 팔꿈치의 바깥쪽에 붙어있다. 테니스를 칠 때 빠르게 날아오는 공을 되받아치는 것은 손목과 팔꿈치에 충격을 주고, 팔꿈치 바깥쪽에 연결된 근육에 많은 스트레스를 입히게 된다. 이러한 반복된 동작은 근육과 힘줄의 미세한 파열을 가져오며, 찌릿찌릿한 불쾌감과 불편함이 생긴다.

테니스 엘보의 정확한 명칭은 팔꿈치의 '상완골외측상과염'
테니스 엘보는 속칭으로 우리가 익히 말하고 있으나 정확한 명칭은 ‘상완골외측상과염’이라고 한다. 이는 스트레스를 받는 근육과 건이 부착되는 위치가 상완골(위 쪽팔)의 외측상과(팔꿈치 바깥쪽에 돌출된 부분)이고, 이곳에 염증이 생겼다는 의미로 만들어진 명칭이다. 풀어서 이야기하자면 팔꿈치 바깥쪽에 튀어나온 부분의 염증 정도로 이야기할 수 있다.

테니스 엘보의 증상
테니스 엘보는 갑자기 어느 날 확 아픔을 느낀다기보다는 점차 불편해지는 경우가 많아 본인이 명확한 시기를 알기는 어려운 증상이다. 물론 갑자기 느끼는 경우도 있으나 대체로 반복된 동작을 하면서 해당 부위에 계속 자극을 주기에 약한 통증이 점차 증가하는 증상을 나타낸다. 손을 꽉 움켜쥐거나 손목을 손등 쪽 방향으로 위로 젖힐 때 통증이 생기며, 팔꿈치 바깥 부근에 압통(눌렀을 때의 통증)이 있다. 드라이버를 돌리거나 빨래를 짜는 행위인 아래팔을 바깥으로 돌리는 동작을 할 때도 증상이 발현된다.

팔꿈치 통증을 느끼는 여성

팔꿈치 바깥 부분의 아픔을 가져오는 생활 속 행동
테니스를 치지 않아도 생기는 경우 또한 굉장히 빈번하다. 평소 나도 모르게 손목을 과하게 사용하는 때가 어떤 상황인지 생각해보면 되겠다. 앞서 말한 대로 빨래나 청소 등의 집안일을 많이 하는 주부, 종일 키보드를 사용하는 직장인, 무거운 물건을 자주 들거나 하는 경우 등이 있다. 이 외에도 손목에 지속적인 스트레스를 주는 순간이 자신도 모르게 많이 있을 것이다.

이러한 원인으로 점점 불편한 느낌이 커진다면 나중에는 정말 가벼운 행동인 세면이나 식사와 같은 것마저 불편해서 하기 힘든 상황이 되어 만성이 될 수 있다.

증상관리 및 예방법
외측상과염이 생겼을 때 가장 좋은 관리법은 모든 근골격계질환의 공통적인 해결법인 '휴식'이다. 불편함이 없어질 때까지는 무리가 가는 동작을 피해야 한다. 아플 때는 무리해서 운동하거나 스트레칭을 하지 말고, 염증이 가라앉고 통증이 없어진다면 그때부터 손목을 자주 스트레칭을 해주고 팔꿈치 근육의 기능을 향상해서 재발을 예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만약 휴식을 취해도 통증이 오래가고 그 정도가 심하면 소염제와 근육 이완제를 복용하고, 물리치료와 같은 방법을 병행하는 것도 좋다. 다양한 방법으로 관리를 했는데도 개선이 되지 않는다면 전문의를 찾아가 상담하고 판단하에 주사 치료 및 시술 등의 의학적인 방법을 진행하기도 한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정운경 (운동전문가)

Smart tag : 팔꿈치손상 팔다리통증 관절

뉴스 작성자

정운경 사진

정운경 운동전문가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스포츠,재활,휘트니스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