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최근 연예인들이 수면내시경을 받은 후 마취가 풀리지 않아 ‘마취중진담’을 하는 모습이 많은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왜 수면내시경 후에 횡설수설하고 이런 자신의 모습을 기억하지 못하는 걸까?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은 수면내시경을 할 때 사용하는 마취제에 있다.

수면 내시경

수면마취 후 잠든 상태일까?

수면내시경은 일반 내시경 검사에 불안감이 있는 환자에게 소량의 약물을 투여하여 검사에 필요한 정도의 진정 상태를 유도하기 위해 개발되었다. 이때 수면마취를 하게 되는데 흔히 ‘수면’이라는 말 때문에 잠이 든 상태에서 검사를 진행하는 것이라고 오해하기 쉽다. 하지만 반사 운동 작용이 아직 남아있기 때문에 수술 중에도 의식이 있는 상태이다. 그래서 간혹 의사의 말에 반응하기도 하고 사람에 따라 몽롱하거나 멍한 상태로 깨어 있다고 느끼기도 한다.

의사의 판단하에 결정되는 마취제 종류

마취제는 대표적으로 미다졸람과 프로포폴이 사용된다. 미다졸람과 프로포폴은 억제성 신경전달물질을 많이 분비해 상태를 나른하게 하고 긴장을 완화해준다. 또한, 두 약물 모두 약효가 짧고 회복이 빨라 수면내시경 검사를 할 때 많이 사용된다.

수면 마취 약물

미다졸람은 수술 전에 수면 또는 기면 상태를 유도하여 불안을 덜고 진정시키거나, 내시경 검사 전 진정 목적으로 사용된다. 이 약물은 사람에 따라 수면 유도가 잘 안 되거나 깨어났을 때 숙취와 비슷한 불쾌감을 느낄 때도 있다. 하지만 해독제가 있으므로 위급할 때는 환자를 깨우는 것이 가능하다. 단, 나이가 많거나 쇠약한 환자에게 투약했을 때 호흡을 억제하고 심한 경우 정지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일반인보다 저용량으로 투약해야 한다.

프로포폴은 수면내시경을 할 때뿐만 아니라 전신마취의 유도와 유지 또는 인공호흡 중인 환자의 진정을 위해서도 쓰인다. 이 약물은 투여 후 체내 분포 및 대사가 빨라 단시간 마취가 필요한 경우에 적합하고 체내에 거의 축적되지 않아 장시간 마취 유지용으로도 사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미다졸람과 달리 해독제가 없고 부작용으로 무호흡과 혈압 저하 현상 등이 있다. 또한, 두통·어지러움·구토·흥분·착란 등의 증상이 일어날 수 있다.

마취제, 내 마음대로 선택할 수 있나?

수면내시경에 사용되는 약물이 두 종류가 있다고 해서 환자의 마음대로 마취제를 정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수면내시경을 할 때, 의사가 적합하다고 생각하는 약물이 마취제에 사용되고 환자의 상태에 따라 용법과 용량이 달라진다.

수면내시경에 사용되는 약물은 적합한 양을 투여했을 때, 일정시간 동안 역할 및 기능을 하고 시간이 지나면 희석된다. 따라서 검사 후 횡설수설한 모습은 아직 마취에서 깨지 않은 것이며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단, 체질적으로 약물이 맞지 않거나 약물을 자주 경험한 사람은 수면마취가 잘 듣지 않을 수도 있기 때문에 의사와 충분한 상의 후 수면내시경을 결정해야 한다.

Smart tag : 대장암 위궤양 대장·직장 마취 성인 시니어

뉴스 작성자

김재원 사진

김재원 하이닥 인턴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헬스, 건강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