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30대 회사원 A 씨는 얼마 전 건강보험공단에서 시행한 건강검진에서 당뇨 관련 추가 검사를 하라는 통보를 받았다. 공복 혈당 수치가 높았기 때문이다. 아직 나이도 젊은데 그녀는 마음이 불안했다.

건강검진센터에 가서 혈당검사를 받을 때 식사를 하지 않고 하는 검사를 ‘공복 혈당’이라 한다. 공복 혈당은 외부요인에 영향을 받을 수 있으므로 당화혈색소(HbA1c) 검사를 함께 받는 것을 추천한다. 당화혈색소는 보통 퍼센트로 수치화하는데 당화혈색소 정상 수치는 흡연, 커피, 운동 등 음식이나 환경이 변하여도 일정한 값을 나타낸다.

당뇨 혈액검사

당화혈색소 검사는 혈액 내에서 산소를 운반해 주는 역할을 하는 적혈구 내의 혈색소가 어느 정도로 당화(糖化)되었나를 보는 검사이다. 적혈구의 평균 수명 기간에 따라 최근 2~3개월 정도의 혈당 변화를 반영한다. 정상인에서도 당연히 포도당이 존재하므로 우리의 혈액 내에는 혈색소가 어느 정도 당화되어 있는데, 당뇨환자의 경우는 이 수치가 상승한다. 검사 방법에 따라 정상치의 차이가 있으나 대개 5.6%까지가 정상이다.

당화혈색소 수치를 감소하기 위해서는 꾸준한 운동으로 비만이 되지 않게 정상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이는 혈당뿐 아니라 콜레스테롤 수치도 낮출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 또한 체내 수분 섭취를 늘려주면 노폐물과 당이 배출되어 혈당을 낮출 수 있다.

당뇨 관리를 위해서는 건강한 식습관 유지와 정기검진이 중요하다. 과식하거나 고(高)탄수화물, 너무 짠 음식은 혈당 조절에 좋지 않으므로 알맞은 섭취와 열량을 지키고 균형 있는 영양으로 규칙적인 식습관을 권장하고 정기적인 검진을 추천한다.

Smart tag : 당뇨(인슐린의존) 간·담낭·췌장 혈액·조혈

뉴스 작성자

이보미 사진

이보미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헬스, 건강, 운동, 의학
  • 이메일 bom@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