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전립선은 방광 바로 밑에 있는 밤톨만 한 크기의 남성 생식기관으로, 정액의 일부를 만들어 내고 저장하는 역할을 한다. 그리고 여기에 생긴 암이 바로 전립선암이다. 국내 남성 암 4위에 해당하는 전립선암은 그 발생률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국가암등록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4년 57,906명에서 2018년에는 85,943명으로 10년 동안 2배 가까이 증가했다.

그렇다면 매년 증가하는 전립선암, 어떻게 예방할 수 있을까?

체중 감량을 결심한 남성

최근 연구에서 과체중인 남성이 체중을 감소하면 전립선암의 발생 위험이 줄어든다는 결과가 나왔다.

미국 컬롬비아대학교 보건대학원 Jeanine Genkinger 교수 연구팀은 전립선암을 진단받은 51,734명을 포함한 남성 총 830,772명의 데이터가 담긴 15편의 논문을 분석했다. 그 결과, 체질량지수(BMI)가 정상 범주(21~25)를 벗어날 경우, 허리둘레가 90cm 이상일 경우 전립선암 발생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Genkinger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암연구기금과 미국암연구협회의 지침과 마찬가지로 정상 체중을 유지한다면 전립선암 발생 위험을 상당히 줄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녀는 “정상 체중을 지니기 위해서는 건강한 식사와 규칙적인 운동은 필수”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Annals of Oncology에 게재되었으며, Healthday, Web MD 등이 보도했다.

Smart tag : 전립선암 비만 남성생식기

뉴스 작성자

김윤정 사진

김윤정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yj0807kim@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