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헬시라이프

증상이 있을 때 병원을 가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어떤 증상이 있을 때 정신건강의학과를 가야 하는지 아는 사람은 많지 않은 것 같다. ‘정신과’를 ‘정신건강의학과’로 명칭 변경한 일이 무색하게도, 사실 마음 문제가 있을 때 병원을 가야 한다고 생각하기보다는 주저하게 되는 게 현실이다.

하지만 ‘우울증’이 일종의 마음의 감기라 불리는 것처럼 정신 건강과 관련해서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지 말고 ‘증상’이 있을 때 적절하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

그렇다면 ‘어떤 증상’이 있을 때 병원을 찾아야 할까? 정신건강의학과를 찾아야 하는 네 가지 경우에 대해 살펴본다.

◇ 정신건강의학과 진료가 필요할 때는?

1. 우울, 불안, 불면 증세가 몇 달간 지속할 때

우울하고 불안한 감정은 일상생활에서 스트레스를 받을 때, 시험을 앞두고 있을 때, 성적이 떨어졌을 때 등 여러 상황에서 어렵지 않게 누구나 겪는 감정 상태다. 또 다양한 상황에서 불면 증세가 찾아오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증상이 계속 관리가 되지 않고 한 달 이상 지속한다면 뭔가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의미하므로 병원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2. 원인 모를 생리적 변화가 지속할 때

특별한 이유 없이 식욕이나 성욕이 너무 떨어지거나 반대로 너무 증가할 때, 수면 패턴 변화 즉 과수면이 있거나 반대로 불면증이 있을 때... 이렇게 원인 모를 생리적인 변화들이 있을 때는, 자신의 마음이 괜찮은 것처럼 느껴져도 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상항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된다.

3. 원인 모를 신체 증상이 지속할 때

스트레스, 불안, 우울과 같은 심리적 변화는 자신도 모르게 다양한 신체 증상을 동반한다. 특별한 원인 질환이 없는데도 늘 피로하고, 두통과 소화불량, 가슴 두근거림(심계항진) 등 스트레스성 신체 증상이 지속할 때는 한 번쯤 마음에 문제는 없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4. 극단적인 생각에 사로잡힐 때

이전에는 없던 부정적인 생각에 사로잡혀있을 때, 자신의 감정을 조절하기 어려울 때, 극단적인 생각이 계속 맴돌 때 의사와 상담이 필요하다. 이렇게 갑자기 변한 감정 상태가 2~4주 이상 지속하면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의미하므로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 공유하기

    주소 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trl + v 를 눌러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하세요.

    확인
    닫기
김선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