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65세 A 씨, 그녀는 가슴과 등에 발생한 극심한 통증으로 견디기가 힘들다. 그 통증이 얼마나 심한지, 옷이 몸에 닿기만 해도 쓰라리면서 찢어지는 듯하다.

그녀의 병명은 ‘대상포진후신경통’. 그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대상포진이 발생한 후 나타나는 신경통증이다. 대상포진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어릴 때 수두를 일으키는 바이러스와 같다. 많은 사람이 어릴 때 수두를 앓고 난 후 낫게 되지만, 그렇다고 이 수두 바이러스가 몸에서 완전히 없어지는 것이 아니다. 안타깝게도 많은 경우에서 수두 바이러스는 우리 몸의 신경 한구석에 숨죽인 상태로 숨어서 있게 되는데, 이는 사람의 면역이 강할 때는 다시 재발하지 못하고 죽은 듯이 있지만, 몸에 피로와 스트레스가 쌓이고 면역이 떨어지는 상황이 오게 되면 바이러스가 다시 재발해서 우리 몸의 신경을 타고 병을 일으키게 된다. 이것이 바로 대상포진이다.

어릴 때와는 달리 바이러스가 재발해서 생기는 대상포진의 경우 전신적으로 나타나는 경우는 극히 드물고, 얼굴이나 몸통, 또는 팔, 다리 등의 특정 부위에 국한해서 수포(작은 물집)와 통증, 가려움증 등을 동반하는 대상포진을 일으킨다. 대상포진이 발생하였을 때 초기에 치료를 잘 하면 후유증 없이 낫게 되는 경우가 많지만, 치료를 늦게 시작했거나 대상포진이 생긴 후 증상이 심한 경우, 또 초기에 치료를 하더라도 연세가 많거나 면역이 떨어져 있다면 대상포진후신경통으로 발전할 수 있다.

대상포진에 걸렸을 때 바이러스가 신경을 파괴할 수 있는데, 이 망가진 신경으로 인해서 극심하고 지속적인 통증이 발생하게 된다. 즉, 대상포진이 걸려서 항바이러스제를 처방받으면 대상포진 바이러스는 죽어서 없어지지만, 망가진 신경은 계속 남아 있어서 통증이 발생하는 것이다.

건국대학교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김재헌 교수는 “대상포진을 심하게 앓았던 환자 중에는 10년 이상 통증으로 고통을 겪기도 한다”라며 “따라서, 대상포진이 발생했을 때는 빨리 병원을 방문해서 초기부터 적극적인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했다. 또한 “몇 년 전부터는 대상포진 예방접종이 시행되고 있어, 발병 소지가 높은 50대 이상은 병원에 내원해서 상담하고 주사를 맞는다면 미리 예방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Smart tag : 대상포진 기타신경통 피부

뉴스 작성자

김윤정 사진

김윤정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yj0807kim@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