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주변이 빙글빙글 도는듯한 심한 어지럼증이 갑자기 나타나는 이석증은 인체가 균형을 잡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귓속 반고리관 내부에 이석이라는 물질이 떠돌아다니면서 발생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는 건강보험 진료자료를 활용해 최근 5년간 건강보험 적용대상자가 이석증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이용한 현황을 분석하여 결과를 발표했다.

이석증으로 어지러워하는 여성

여성 환자가 남성의 약 2배, 나이 많을수록 증가해

이석증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환자는 2014년 300,000명에서 2018년 370,000명으로 5년 동안 연평균 4.8% 증가했다. 2018년 진료 인원 중 여성은 260,000명으로 남성의 2.4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발성 이석증의 경우 고령과 여성에서 많이 발생한다고 보고되고 있는데, 아직 명확한 이유는 규명되지 않았다. 최근의 이석증 환자에서 골다공증이 많다는 연구 결과를 볼 때 고령과 여성에서 폐경기 후 호르몬 변화와 골밀도 감소로 골다공증이 많이 발생하는 것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70대 환자가 1.9%로 인구대비 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50대 이상 여성의 1.8%가 이석증으로 진료받았다. 특히 20~40대의 증가율이 높았는데, 이는 20~40대의 나이에서 직업 및 여가 활동이 다른 나이에 비해 많아 두부외상으로 인한 이석증의 발생이 최근 많아지는 것으로 여겨진다.

이석증, 왜 생기는 걸까?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이비인후과 정준희 교수는 “이석증의 절반 정도는 특별한 원인이 없는 특발성”이라고 설명한다. 특발성 이외의 원인으로는 두부외상 후 발생하는 경우가 많고 돌발성 난청, 전정신경염 등의 내이 질환에 동반되는 경우가 있다. 최근에는 골감소증 및 골다공증이 이석증 환자에게서 유의하게 많다는 보고가 있어 비타민 D 부족이나 결핍이 원인으로 제시되고 있다.

어지럼 증상을 호소해 특정 반고리관의 특정 유형의 이석증이 확인되면 머리를 돌려가면서 중력 방향으로 이석이 이동하여 다시 제자리에 위치하도록 하는 ‘이석치환술’을 시행한다. 이석증이 의심되나 머리둘레변환 안진검사에서 안진이 관찰되지 않는 경우에는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 호전될 수 있기 때문에 갑작스러운 머리 위치 및 자세 변화를 피하면서 어지럼, 메스꺼움, 구토가 심하면 항히스타민제 등 전정 억제제, 진토제 등 약물을 사용하기도 한다.

이석증은 특별한 원인이 없는 경우가 많아서 예방하는 특별한 방법은 없으나 두부외상 후에 발생할 수 있으므로 머리의 물리적 충격을 피하는 것이 좋다.

Smart tag : 이석증(양성 발작성 현기증)

뉴스 작성자

윤새롬 사진

윤새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뷰티,헬스,건강,의학
  • 이메일 ysr0112@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