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30대 직장인 A 씨는 평소 패스트푸드와 군것질을 즐겨 하는 식습관으로 인해 불룩 나온 배가 도드라져 보일 정도로 비만이다. 최근에는 잦은 야근과 스트레스가 더해지고 있어 건강이 염려되어 검사를 받았더니, 당뇨병 전 단계를 비롯해 고혈압, 고지혈증 등 여러 가지 질환이 한꺼번에 나타나는 ‘대사증후군’ 진단을 받았다”

뱃살을 만지고 있는 직장인

심혈관질환 및 당뇨병 위험을 높이는 대사증후군

대사증후군이란 심뇌혈관질환 및 당뇨병의 위험을 높이는 체지방 증가, 혈압 상승, 혈당 상승, 혈중 지질 이상 등의 이상 상태들의 집합을 말한다. 대사증후군이 있는 경우 심혈관질환의 위험이 2배 이상 높아지며, 당뇨병의 발병은 10배 이상 높아진다. 대사증후군은 단일한 질병이 아니라, 유전적 소인과 환경적 인자가 더해져 발생하는 포괄적인 질병이라 할 수 있다.

대사증후군은 합병증이 발생하기 전까지 별다른 증상이 없어 빠른 진단과 조절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현재 국내에서는 미국 국가 콜레스테롤 교육 프로그램(NCEP)의 지침에 복부비만의 기준을 한국인에 맞추어서 사용하는 경우가 가장 많다. 복부비만이 남자는 허리둘레가 90cm, 여자는 85cm 이상인 경우, 중성지방이 150mg/dL 이상인 경우, HDL 콜레스테롤 혈증이 낮은 경우, 혈압이 높은 경우, 공복혈당이 100mg/dL 이상이면 대사증후군으로 진단한다.

대사증후군의 원인은?

대사증후군의 원인은 매우 복잡하나, 비만과 연관된 인슐린 저항성이 가장 중요한 인자로 여겨지고 있다. 인슐린 저항성이란 인슐린이 분비됨에도 불구하고 작용이 감소함으로써 근육과 간 등에서 혈당을 이용하지 못해 고혈당이 유발하고, 이로 인해 당뇨병 전 단계 또는 당뇨병이 발생한다. 인슐린 분비가 많아지면 염분과 수분이 증가해 고혈압이 생기기도 하며, 지방이 쌓이는 것을 유도해 비만을 촉발하고 중성 지방의 혈중 농도를 높여 이상지질혈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평소 불규칙한 생활 습관이나 스트레스, 비만 등의 요인은 인슐린 저항성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

어떻게 치료할까

대사증후군을 치료하기 목적은 심뇌혈관질환의 발생을 줄이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오랜 시간 동안 굳어진 생활습관을 평가하고 문제 행동을 교정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지중해식 식단

식습관의 경우 하루 500~1,000Kcal를 줄여 매주 0.5~1kg 정도의 체중을 줄여 최종적으로 자신의 체중의 7~10%를 감소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 올리브유, 과일과 채소, 통곡물과 저지방 유제품을 주로 섭취하는 지중해식 식사양식은 대사증후군에 이로운것으로 알려져 있다. 평소에 밀가루나 흰쌀, 설탕 등 단순당의 섭취를 줄이고 채소와 도정하지 않은 곡류의 섭취를 늘리는 것이 좋다. 또한 미네랄과 비타민, 칼륨, 마그네슘 등을 충분히 섭취하도록 한다.

앉아서 일하는 사람이 규칙적으로 운동하는 사람에 비해 제2형 당뇨병과 심장병의 발생률이 30~55% 더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운동은 인슐린의 저항성을 개선하기 때문에 수영이나 빠르게 걷기 등의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이 밖에도 금연과 금주를 피하고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한다면 불룩 나온 배가 어느새 날씬하게 들어가는 것은 물론, 대사증후군을 예방 및 치료할 수 있을 것이다.

Smart tag : 대사증후군

뉴스 작성자

윤새롬 사진

윤새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뷰티,헬스,건강,의학
  • 이메일 ysr0112@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