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농촌진흥청은 토종 야생 팥의 항혈당 효능을 도입해 개발한 신품종 팥 ‘YV1-138’이 식후 혈당 조절에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팥

농진청은 부산대와 함께 진행한 동물실험으로 신품종 팥 ‘YV1-138’의 혈당 조절 효과를 확인했다. 연구팀은 8주령 수컷 실험용 쥐 36마리에 고혈당을 유발한 뒤 6주 동안 삶은 팥 'YV1-138'을 20% 함유한 사료를 매일 마리당 2g씩 먹였다. 그리고 대조군에는 옥수수 전분을 함유한 사료를 먹였다.

실험 결과, 팥은 먹은 실험용 쥐는 대조군보다 혈당이 24.3% 낮아졌고, 인슐린에 의해 혈당이 떨어지는 정도를 나타내는 인슐린 감수성도 개선되었다.

연구팀은 “이 팥은 항혈당 효능 지표인 알파-글루코시데이즈 활성을 50% 저해하는 농도가 92μg/ml(IC50)로 나타났으며, 이는 경구 혈당 치료제인 아카보스보다 알파-글루코시데이즈 억제 효과가 4배 이상 높다”라고 설명했다.

농진청은 "혈당 개선 효과가 있는 팥과 여러 가지 목적에 맞게 개발된 팥이 식의약 소재로 폭넓게 활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Smart tag : 당뇨(인슐린비의존) 간·담낭·췌장

뉴스 작성자

김윤정 사진

김윤정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yj0807kim@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