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외음부 중에서 소음순 위쪽에 자리 잡고 있는 음핵은 클리토리스라고도 부른다. 이곳은 겉으로 보이는 부분이 손톱 정도 크기이고, 말단 신경이 약 8,000여 개 밀집되어 있는 곳으로 성감대 중 하나이다. 다수의 여성이 자신의 외음부에 음핵이 존재하는 건 알지만 일부러 보지 않는 이상 어디에 있는지 어떻게 생겼는지 자세히 알기 어려울 것이다. 그런데 최근 음핵을 볼록 돌출시키는 게 좋다는 정보가 나오고, 개인의 필요에 따라 이곳의 불필요한 포피를 제거해주는 음핵 수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음핵이 볼록하게 돌출돼야 하는 이유는?
다수의 여성이 음핵의 형태에 무관심하다 신경 쓰는 이유 중 하나가 위생 문제이다. 일반적으로 음핵은 1/2 정도가 볼록 노출된 형태가 좋다. 하지만 그와 달리 주변을 감싼 피부가 많거나 위쪽에 피부가 덮여 있는 형태를 가진 사람이 있다. 이 경우 음핵 주변에 이물질, 분비물(냉, 생리혈, 땀 등)이 남기 쉽고 덥고 습한 외음부 환경 탓에 가려움, 냄새 등이 생길 수 있다. 음핵의 크기는 크진 않지만, 만약 그 주변에 위생 문제가 생길 경우, 그로 인한 불편함은 적지 않다.

여성 하반신

또 다른 이유는 성감대의 역할 때문이다.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음핵은 성감대 중 하나다. 그 때문에 성관계 시 자극을 받으면 오르가즘을 느낄 수 있는데, 이를 느끼기 위해서는 포피가 위로 젖혀져야 한다. 음핵 위를 덮고 있는 포피가 두껍거나 주변 피부와 유착된 형태라 관계 시 음핵을 노출하는 게 쉽지 않다면 상대방이 주는 자극이 반감되거나 불감증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어떤 형태의 음핵이 수술이 필요할까?
만약 음핵을 덮고 있는 피부가 선천적으로 두껍게 섬유화가 되어 있으면 수술이 필요하다. 이런 형태는 의료기구를 사용해도 음핵이 잘 열리지 않으며, 분비물이 낄 경우 꼼꼼히 씻는데 어려움이 생길 수 있다.

다른 경우는 음핵과 피부가 너무 타이트하고 음핵과 포피가 유착되어 있을 때다. 이땐 국소마취를 통해 일일이 박리하는 게 좋다. 이후 그냥 놔두면 또다시 유착될 수도 있기 때문에 남는 포피는 수술로 제거하는데 이를 여성 포경수술이라고 한다. 또 한 가지 음핵 포경수술이 필요한 경우는 음핵이 아주 작을 때인데, 음핵은 성감대 중 하나로, 원만한 터치를 위해서는 음핵의 크기가 어느 정도 커야 한다.

이처럼 사람마다 타고나는 음핵의 형태는 다양해 개인마다 다른 고민거리가 생길 수 있다. 과거와 다르게 외음부 성형의 기술이 늘어나고 그에 대한 만족감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위생 문제, 성생활 문제 등이 생겼다면 그냥 놔두기보단 자신에게 필요한 해결 방법을 찾아나가길 바란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김관수 원장 (산부인과 전문의)

Smart tag : 여성생식기 여성수술 여성

뉴스 작성자

김관수 사진

김관수 산부인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질성형,요실금,여성성기능
  • 소속 유로진여성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