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혈압약은 하루 1번, 정해진 시간에 맞춰서 복용하는 약으로, 지금까지는 야뇨를 피하고 약효 시간을 고려해 아침에 먹도록 권장되어 왔다. 하지만 최근 취침 전 혈압약을 복용하는 것이 심혈관 질환을 낮추는 데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페인 비고대학 Ramón C. Hermida 교수 연구팀은 2008~2018년까지 성인 고혈압 환자 19,000여 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를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은 아침 시간에 나머지 한 그룹은 취침 시간에 혈압약을 먹도록 했다. 이들이 복용하는 약은 ACE 억제제, 이뇨제, 칼슘 채널 차단제, 앤지오텐신 수용체 차단제 등 다양했다. 그리고 연구 기간 참가자들은 최소 1년에 한 번 외래에서 48시간 동안 연속 혈압 측정 검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취침 시간에 혈압약을 복용한 그룹이 아침 시간에 복용한 그룹보다 뇌졸중 49%, 심장마비 34%, 심부전 42% 정도 질환 발생 위험이 낮았다. 또한 전반적인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은 무려 56%나 감소했다. 이는 연구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나이, 성별, 제2형 당뇨병, 신장 질환, 흡연, 콜레스테롤 수치와 같은 요인을 조정하여 분석한 결과다.

연구팀은 해당 결과에 “혈압은 보통 자정에서 새벽 3~4시에 가장 낮고, 아침 기상과 함께 부신에서 코티졸이 방출되면서 상승하게 된다”라며 “이 때문에 수면 중 혈압이 떨어지지 않는 사람은 실제로 심혈관 질환의 위험이 높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European Heart Journal에 게재되었으며, Science Daily, Medical Daily 등의 외신에서 보도했다.

Smart tag : 고혈압

뉴스 작성자

김윤정 사진

김윤정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yj0807kim@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