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하늘이 뚫린 듯 쏟아지는 비에 버티지 못하고 천장에서 뚝뚝 떨어지는 물을 매일 같이 보는 남성들이 있다. 이들은 고개를 쳐들고 천장을 보는 것이 아닌 마냥 소식도 없는 아래를 보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하곤 할 것이다. 이처럼 정승마냥 변기 앞에 서서 고통스럽게 느껴지는 요의에도 소변을 쉽사리 누지 못하는 남성들이 공통적으로 가진 질환, 바로 전립선비대증이다.

남성

전립선비대증은 남성의 고유한 기관인 전립선이 노화와 남성호르몬의 불균형으로 정상적인 크기가 아닌 점점 비대해지면서 소변이 배출되는 통로가 되는 요도가 좁아진 상태를 나타내는 것으로, 흔히 50대 이상의 중년 남성들에게 나타날 수 있는 질환이다. 비대해진 전립선이 요도를 압박하게 되면 여러 배뇨 문제를 겪게 될 수 있는데 이러한 증상들을 배뇨장애 혹은 하부요로증상이라 부르며 크게 세 가지로 분류하게 된다.

배뇨 증상, 저장 증상, 배뇨 후 증상으로 분류할 수 있는 배뇨장애는 전립선비대증 환자들에게 빈번하게 발생하는 증상으로 절박뇨, 빈뇨, 잔뇨, 야간뇨 등이 대표적이다. 전립선비대증이 나타나는 대표적인 원인으로 꼽는 것은 노화와 남성호르몬의 불균형이다. 남성의 신체는 나이가 들면서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배출이 줄어들게 되는데 이 수치가 점차 떨어지게 되면서 전립선비대증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전립선비대증은 해가 갈수록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는 질환이다. 자료를 보면 50대의 40%, 60대의 70%에서 전립선비대증을 발견할 수 있으며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를 보았을 때 연령별 진료 인원 통계 자료에서 50대 이상 비율이 9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스갯소리로 40대에 40% 50대에 50% 60대에 60%라 말하곤 하는 전립선비대증의 유병률은 나이가 많아질수록 높아지기 때문에 관리와 주의가 요한다. 그러나 주원인이 노화이기 때문에 전립선비대증은 예방과 관리를 통해 시기를 늦추는 것은 가능하지만 전립선이 비대해지는 증상을 완전히 막기란 어려울 수 있다.

고민하는 남성

기존의 전립선비대증 수술은 비대해진 전립선을 절개하는 타입으로 고령의 환자들에게 부담이 되는 수술로 여겨져 왔다. 전신마취나 척추마취를 통해서 수술을 이루어지고 입원 기간 동안 소변줄을 착용해야 했기 때문에 신체적 부담과 함께 입원 기간 동안 간병과 비용적 문제를 호소하는 경우가 있었다. 또한 대표적인 부작용으로 역행성 사정, 요실금, 발기력 저하 등이 있었기 때문에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한 고통보다 전립선비대증수술로 인한 부작용으로 더 큰 고통을 이야기하는 경우가 있다.

기존의 전립선비대증수술과 달리 고령의 환자들도 부담 없이 받을 수 있는 수술적 치료가 바로 유로리프트(전립선결찰술)다. 전신마취나 척추마취가 필요하던 기존의 전립선 수술과 달리 국소마취로 이루어지며 시술소요 시간이 절반에 가까운 15~20분 정도만 소요되기 때문에 당일 퇴원 후 일상생활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기존의 전립선 수술에서 발견되던 역행성 사정이나 발기부전 등의 부작용은 유로리프트에서는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부작용에 대한 우려를 크게 낮춘 수술이다.

하지만 기존 전립선비대증 수술은 보험이 적용이 되었던 반면 유로리프트는 건강보험적용을 받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이를 진행하는 병원마다 가격이 다를 수 있고 좀 더 비용적 부담이 있다. 또한 유로리프트가 모든 전립선비대증에 시술이 가능한 것은 아니다. 비대해진 전립선의 크기가 100g 이상인 경우 유로리프트 시술 적용이 어렵기 때문에 정밀 진단과 함께 의료진과의 충분한 상담과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김도리 원장 (비뇨의학과 전문의)

Smart tag : 전립선비대증 남성생식기 남성

뉴스 작성자

김도리 사진

김도리 비뇨의학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음경확대,귀두확대,조루,발기부전,음경만곡증,길이연
  • 소속 스탠탑비뇨의학과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