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매일 직장인 A 씨는 출근하자마자 진한 에스프레소를 내려 마신다. 아침에 잠이 덜 깨고 피곤한 느낌이 들어도 커피 한 잔이면 집중력이 올라가고 피로감이 감소하기 때문에 A 씨는 커피 속 카페인을 ‘일의 원동력’이라 말한다.

커피를 마시는 남성

A 씨와 비슷한 이유로 매일같이 커피를 마시거나 에너지 드링크, 초콜릿, 차 등을 통해 카페인을 섭취하는 사람이 많다. 이는 알칼로이드의 일종으로 식품과 의약품의 원료로 활용되고 있다. 보통 액체류로 섭취하는 일이 많은 카페인은 체내에 빠르게 흡수되나 대사율이 높아 섭취 후 일정 시간 내에 소변으로 빠져나가는 것이 대부분이다. 어차피 몸 밖으로 나가기 때문에 괜찮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카페인을 다량 복용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면 수면장애, 불안, 두근거림, 소화불량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

카페인, 적정 용량은 얼마일까?
미국농무부(USDA)와 유럽식품안전청(EFSA)은 하루 최대 400mg, 단일 용량당 200mg, kg당 3mg 정도가 안전하다고 말하며, 우리나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카페인 일일 최대 섭취 권고량을 성인 400mg, 이 중 임산부는 300mg으로 정해놓고 있다. 또한 어린이의 경우 kg당 2.5mg으로 제한한다.

카페인을 섭취하더라도 음료를 먹기 전에 용량 확인을 하여 일일 최대 용량을 넘기지 않을 만큼만 마시고, 카페인을 섭취하면 두근거리거나 어지러운 등의 증상을 느낀다면 디카페인 음료를 마시거나 카페인이 포함된 음료 섭취를 자제하는 게 좋다.

편의점, 슈퍼에서 구입 가능한 카페인 음료에는 카페인이 함유되어 있다는 문구와 함께 함량을 확인할 수 있지만, 커피전문점이나 편의점에서 테이크아웃해서 마시는 커피는 카페인 함량 정보를 제대로 알기 어렵기 때문에 주의를 요한다. 또한 카페인이 함유된 감기약, 진통제와 함께 카페인 음료를 섭취하면 과다 섭취를 하게 될 수 있으며, 천식이나 만성기관지염 치료에 쓰이는 알부테롤 등의 성분과 함께 섭취하면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니 이를 기억하고 카페인 섭취 시에 조심해야 할 것이다.

Smart tag : 스트레스

뉴스 작성자

권예진 사진

권예진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kyj00@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