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끝나지 않을 것만 같던 무더위가 한풀 꺾이고 선선한 기운이 느껴지는 바람은 가을이 왔음을 느끼게 해준다. 이렇게 불어오는 바람은 더위에 지친 마음을 식혀주지만 갑작스러운 날씨의 변화로 우리의 몸은 자극을 받게 된다.

가려워하는 여자

그중 두드러기는 피부나 점막 등에 일시적으로 나타나는 부종에 의해 피부 일부분이 부풀어 오르는 증상을 말하며, 다섯 명 중 한 명은 일생에 한 번 이상 경험하는 매우 흔한 피부질환이다. 주로 창백한 홍반과 피부가 가려운 소양증 등이 있는데, 팔다리, 몸통을 비롯한 눈꺼풀이나 입술 등 안면의 국소부위까지 신체 어느 부위에 발생할 수 있다.

보통 급성 두드러기의 경우 일시적으로 나타났다가 사라지는데 6주 이상 반복적으로 나타나면 만성 두드러기로 발전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만성 두드러기는 가려움, 수면장애 등으로 삶의 질이 떨어질 수 있으며, 심할 경우 어지러움, 복통, 구토 등 인체 유형과 원인에 따라 각기 다른 모습으로 이어질 수 있다.

만성 두드러기는 종류도 다양한데, 피부를 긁는 등의 가벼운 자극에도 피부가 부풀어 오르는 피부묘기증, 찬 공기나 얼음에 노출되면 발생하는 한랭 두드러기, 과도한 운동이나 뜨거운 목욕 등 고온 노출로 인한 콜린성 두드러기, 햇빛에 의한 일광 두드러기 등이 있다.

만성 두드러기는 환경적 요인, 물리적 자극, 음식 등 뚜렷하게 밝혀진 경우도 있지만 특별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경우도 많다. 한의학에서는 만성두드러기를 내부 장기, 특히 소화기 계통의 문제가 피부로 드러나는 질환으로 파악한다. 소화기관의 기능이 떨어지면 인체 면역력이 약해져 몸 밖으로 배출되어야 할 독소들이 배출되지 못하고 혈액순환을 통해 피부로 드러나는 질환이라고 본다.

따라서 만성두드러기의 한의학적 치료는 소화기관의 문제를 개선하는 한약, 약침, 침 등을 복합적으로 시행하여 소화기계의 근본적인 문제를 개선하는 것과 함께 피부 세포 및 모세혈관 속의 염증과 독소를 제거한다.

만성 두드러기 치료와 더불어 체계적인 식습관 관리를 병행하는 것이 도움이 되는데, 자신의 체질에 맞는 음식과 더불어 푸른 채소, 비타민이 풍부한 과일 등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안덕수 원장 (한의사)

Smart tag : 두드러기 피부

뉴스 작성자

안덕수 사진

안덕수 한의사

프로필 보기
  • 전문 한방피부질환
  • 소속 생기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