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사탕수수나 사탕무를 원료로 만드는 설탕은 제조 공정에 따라 백설탕, 황설탕, 흑설탕 등으로 탄생한다. 일반적으로 백설탕보다는 흑설탕이 더 건강한 선택이라 여겨져 당뇨 환자들에게도 흑설탕을 선택하도록 권장한다. 마트에 진열된 설탕을 사기 전, ‘그래도 백설탕보다는 흑설탕이 낫지’라는 생각으로 집어 드는 사람도 많을 것이다. 실제로 백설탕보다 황설탕이나 흑설탕이 가격도 더 비싸다. 그런데 진짜 두 설탕은 영양에 차이가 있을까? 미국 건강의학포털 Medical Daily에서 두 설탕의 차이에 대해 파헤쳐봤다.

흑설탕

백설탕 vs 흑설탕, 당신의 선택은?

설탕 제조 과정 중 가장 먼저 만들어지는 것은 백설탕으로, 순도 99.9% 이상의 순수한 성분을 갖는다. 일차적으로 생산한 백설탕에 열을 가하면 누렇게 변하는 갈변현상이 일어나는데, 이것이 바로 황설탕이다. 흑설탕은 황설탕에 캐러멜 시럽 등을 첨가한 후 재결정해 색을 더욱더 짙게 만든 것이다.

영양학자들은 설탕의 색깔은 서로 다르지만, 모두 사탕수수나 사탕무로 만들기 때문에 영양학적 가치는 거의 비슷하다고 설명한다. 실제로 흑설탕은 정제한 백설탕과 당밀을 섞어 어두운 색을 부여하고, 비타민과 미네랄이 함유되어 있긴 하지만 미미한 양이 들어 있다. 또한 황설탕이 탄수화물과 칼로리 함량이 낮긴 하지만 건강에 영향을 미칠 정도는 아니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결국, 색깔의 차이일 뿐 정제당이라면 모두 같은 ‘당분 덩어리’라는 것이다. 특히 당뇨를 앓고 있는 사람이라면 백설탕과 흑설탕을 따지기보다 기본적인 당분 섭취를 제한해야 한다.

색깔을 따지기보다 정제과정을 따져야

설탕은 정제 과정에 따라 정제당과 비정제당으로 나뉜다. 우리가 시중에서 접하는 단맛이 나는 대부분의 음식에 들어가는 설탕은 정제당으로 정제, 여과 등 2차 공정을 거친 것으로 사탕수수 속 영양소가 거의 없어진 상태다. 반면 비정제당은 화학적 정제 대신 사탕수수를 압착해 즙을 내고 농축해 얻은 설탕으로, 당도는 떨어지나 미네랄, 칼슘, 마그네슘과 같은 사탕수수의 영양소가 들어있으며, 몸속에 서서히 흡수된다. 물론 비정제당을 먹는 것이 건강에 좋은 것은 아니나, 설탕 자체를 적게 섭취하기 위한 최선의 노력이 될 수 있다.

Smart tag : 당뇨(인슐린의존) 간·담낭·췌장

뉴스 작성자

윤새롬 사진

윤새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뷰티,헬스,건강,의학
  • 이메일 ysr0112@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