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끝나지 않을 것만 같았던 무더위 날씨가 어느덧 막바지에 이르렀다. 한여름에는 무더위와 자외선의 영향 때문에 건선 등의 피부 질환이 나타나는데, 자외선과 습도가 감소하는 가을을 기점으로 갑작스럽게 발병하는 경우도 많아 주의가 요구된다.

건선은 만성 난치성 피부염으로 구분되며 초기에는 단순 두드러기나 아토피, 지루성피부염 등으로 오인해 오랫동안 방치하면 만성으로 발전하는 경우가 많다. 건선은 좁쌀 크기의 작고 붉은 발진이 증상으로 나타나며 점차 커지면서 하얀 인설이 겹겹이 쌓여 온몸으로 번질 수 있다. 건선은 주로 얼굴이나 무릎, 팔꿈치, 엉덩이, 머리 등 자극이 많은 부위에 발생하는데 특히 손등에 나타날 경우 가정이나 직장 등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어 빠른 치료가 필요하다.

건선은 종류가 다양한데, 판상형 건선은 모기에 물린 것처럼 약간의 피부 발진이 나타났다가 시간이 지날수록 가려움이 심해진다. 환부를 손으로 긁으면 발진이 점차 넓어지고 각질이 과도하게 생기는 것이 특징이다. 물방울 모양의 건선은 물방울 형태의 빨간 반점들이 피부 곳곳에 생겨 몸에 퍼지는 속도가 빠른 편이며 젊은 성인이나 어린아이에게 발생한다.

건선

세계적으로 봤을 때는 적도 지방은 인구당 건선 발생 빈도가 낮으며 북극지방으로 갈수록 인구당 건선 발생 빈도가 높게 나타난다. 이 결과를 보아 더운 지역에서는 건선 환자가 거의 없고, 상대적으로 추운 지역에서 건선 환자의 빈도가 더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건선의 원인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진 않았지만, 유전적 요인, 스트레스, 과로, 음식, 외부기후, 약물의 오남용 등의 요인으로 발생하는데 초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의학적 건선 치료는 면역력을 높여 염증 요인을 제거하고 피부 온도를 안정화하는 데 있다. 또한 수분 밸런스를 맞춰주어 정상 피부조직을 재생하고 본래의 피부로 만들어 주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해 한약으로 기혈을 보충하고 면역력을 높여주고 환부에 직접적인 약침, 침 시술을 통해 면역체계를 활성화하며 염증을 억제해 정상적인 피부조직으로 재생시키는 방법을 시행한다.

또한 규칙적인 생활습관 및 식습관 등을 병행해 관리한다면 건선 증상 호전에 많은 도움이 되며, 실내 습도를 50~60%를 유지해 건조하지 않은 환경을 만들어주며 물을 자주 마시는 습관을 들이면 건선 증상이 심해지거나 재발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박연경 원장 (한의사)

Smart tag : 건선 피부

뉴스 작성자

박연경 사진

박연경 한의사

프로필 보기
  • 전문 난치성피부질환, 부인과질환
  • 소속 생기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