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보다 큰 음경을 원하는 것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모든 남성의 공통된 희망 사항일 것이다. 이러한 남성들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남성 확대 분야 또한 그동안 꾸준한 발전을 이루어왔다. 이번에는 음경확대술의 지난날과 발전의 큰 흐름을 한번 되짚어보고자 한다.

남성

음경 확대 분야가 음지에 머물러 있던 시절에는 비전문가에 의한 무허가 시술이 암암리에 이루어지곤 했으며, 성기 확대에 사용해서는 안 되는 소재를 사용하는 일도 빈번했다. 바셀린을 음경에 주입해서 성기 크기를 키웠다는 등의 무용담이 바로 이 시기에 이루어졌던 일이다. 이러한 시술은 성기 괴사 등의 부작용을 유발하는 경우가 많았고, 이로 인해 많은 남성이 음경 재건술을 받아야 했다.

의료체계가 본격적으로 자리 잡힌 이후에는 실리콘 보형물을 사용한 음경 확대 수술이 주류를 이루었다. 단단한 고체 소재인 실리콘 보형물은 음경 확대 효과와 경도(단단함)가 뚜렷하게 향상된다는 장점이 있었지만, 대신 체내의 거부반응으로 인한 부작용의 우려가 있었고 성 파트너인 여성의 입장에서 심리적 거부감이나 관계 시 통증 등을 호소하는 경우도 적지 않았다. 그 때문에 최근에는 실리콘 보형물을 제거하는 추세다.

실리콘 보형물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새롭게 등장한 성기확대술이 바로 진피 이식이다. 진피 이식의 초창기에는 환자 본인의 신체에서 떼어낸 자가 진피를 사용하여 자연스러운 생착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하지만 이는 진피를 획득하는 과정에서 통증과 불편함을 감수해야 하고 흉터가 남는 등의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환자의 몸에서 진피를 떼어낼 필요가 없는 동종 진피 이식 방식이 주류를 이어받게 된다.

대신 동종 진피 이식은 비교적 가격의 부담이 크고 수요도 한정되어 있다는 난점이 있다. 그 때문에 현재는 대체 진피를 사용하는 성기 확대 수술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으며, 한편으로는 기존의 수술적 방식이 가지는 단점을 피해 가는 비수술적 음경확대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기 시작했다.

비수술적 음경확대술의 초창기에는 환자의 몸에서 추출한 지방을 이식하는 방식이 사용되었다. 이는 거부반응 등에 대한 우려가 적다는 장점이 있지만, 지방이 빠르게 흡수됨으로써 확대 효과가 빠르게 사라지고 성기가 불균형하게 변형되는 등의 문제점도 가지고 있었다. 지방이라는 소재의 특성상 경도가 만족스럽지 못한 것도 주된 단점으로 지적됐다.

현재 비수술적 음경확대술의 주류는 남성 필러 시술이다. 젤 상태의 물질인 필러를 음경의 피부층 아래에 주사기로 주입하면 음경의 굵기와 부피가 커지는 원리이다. 필러는 미용성형 분야에서도 많이 사용되며 안전성이 입증된 소재이며, 시술 과정이 간편하면서도 수술 못지않은 음경 확대 효과를 제공한다. 특히 최근에는 입자의 크기가 훨씬 크고 지속기간이 5~10년에 달하는 고성능 음경 필러 제품도 등장하고 있기 때문에 남성들의 호응도가 무척 높은 음경 확대 방식이다.

다른 음경 확대 수술 방식보다 남성 필러 시술이 가지는 가장 큰 특징이자 장점은 바로 ‘자연스러움’이다. 인위적인 변화를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려우며, 마치 원래부터 그 크기였던 것처럼 자연스러운 형태를 가질 수 있다. 원하는 부위에 필요한 양만큼 자유롭게 주입할 수 있기 때문에 환자 개개인의 취향이나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시술을 할 수 있다는 것도 음경 확대 필러 시술의 큰 강점이다. 단 이는 달리 보면 시술자의 기량과 미적 감각에 따라서 결과물의 만족도가 달라질 수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므로, 경험과 노하우가 충분한 남성 수술 잘하는 곳을 찾아가서 시술을 받는 것이 좋다.

과거의 음경확대술이 크기 그 자체에만 집중했다면 최근에는 음경 확대 효과뿐만 아니라 얼마나 안전한가, 불편함과 부담을 얼마나 줄이면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있는가 등을 두루 고려한다. 그동안 음경 크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았거나 성기능강화를 통한 부부관계 개선을 원한다면 이번 기회에 남성병원을 방문해 음경 확대에 대해 상담을 받아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이병기 원장 (비뇨의학과 전문의)

Smart tag : 남성생식기 남성수술 남성

뉴스 작성자

이병기 사진

이병기 비뇨의학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