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우리 몸에서 땀이 흐르는 현상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신체 반응이지만 일상을 살아가는데 불편할 만큼의 땀이 난다면 다한증을 의심해보아야 한다. 특히 여름은 기온과 습도가 올라가기 때문에 다한증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는 사람이 늘어나는 계절이다.

다한증

다한증은 말 그대로 땀이 과도하게 나타나는 것을 증상으로 하는 질환이다. 즉, 정상보다 과다한 땀 배출로 인해 불편함이 초래한다면 다한증이라 할 수 있다. 다한증은 손, 발, 얼굴, 머리, 등, 가슴, 겨드랑이 등 살이 접히는 부위와 같이 특정영역에서 나타나는 국소 다한증과 전신적으로 땀이 나는 전신 다한증으로 나뉜다.

또한 선행 질환이 있는 속발성 다한증과 원인이 잘 알려지지 않고 보통 어릴 때부터 발생해 사춘기가 되면서 심해졌다가 나이가 들면 감소하는 원발성 다한증으로 나눌 수 있다. 보통 다한증으로 부르는 질환은 원인을 모르는 원발성 다한증을 말한다.

다한증은 신체에서 일시적으로 땀이 나는 질환이다 보니 사회생활에서 업무 집중도가 떨어지고 사람들과의 접촉을 꺼리게 되는 등의 대인기피증을 보일 수 있다. 이처럼 다한증은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줄 수 있으며, 혹시 땀냄새가 나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에 신경정신질환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

수술, 대증치료 등 다양한 방법의 다한증 치료방법이 있는데, 이는 부작용과 함께 일시적인 효과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근본적인 원인을 치료하는 것이 필요하다.

한의학적으로 다한증은 심장의 기능이 떨어지거나 과잉되면서 말초기관으로 혈액순환이 제대로 되지 못해 땀이 과도하게 발생하는 것을 보고 있다. 따라서 다한증을 유발하는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 신체 내부 불균형을 회복시켜 몸 스스로 땀을 조절할 수 있도록 하는 치료를 시행한다.

다한증 치료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적당한 운동과 영양섭취, 스트레스 관리 등으로 환자의 생활 속 습관을 바꾸는 노력도 꾸준히 해야 한다. 특히 여름 환경은 땀을 더 많이 분비되도록 만들기 때문에 땀 흡수가 빠르고 통풍이 잘되는 소재의 옷을 입고 뜨겁거나 자극적인 음식을 피하는 것이 치료에 도움이 된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최진백 원장 (한의사)

Smart tag : 다한증 피부

뉴스 작성자

최진백 사진

최진백 한의사

프로필 보기
  • 전문 아토피 건선 만성피부질환
  • 소속 생기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