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뷰티 · 다이어트

최근 연구에 따르면 운동하는 시간에 따라 그 효과가 달라진다는 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코펜하겐 대학과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의 공동 연구팀은 실험용 쥐를 아침 시간과 저녁 시간에 쳇바퀴 돌기, 수영 등의 운동을 하게 한 후 근육세포의 반응과 전체 대사과정을 정밀하게 관찰했다.

러닝머신 위의 여성

그 결과 아침에 운동했을 때는 골격근의 대사활동이 증가하고, 동시에 근육세포에서 당분과 지방의 대사가 늘었다. 그리고 저녁에 운동했을 때는 장기적 신체 에너지 소비량이 증가했다.

연구팀은 “아침에 운동할 때와 저녁에 운동할 때는 그 효과가 있어서 차이가 있다”고 말하며 “이는 체내 생체시계를 조절하는 단백질 ‘HIF1-alpa’에 의한 영향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을 이끈 Jonas Thue Treebak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 2형 당뇨병과 같은 대사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은 저녁에 운동하는 것보다 아침에 운동하는 것이 더 효과적일 수 있다”고 말하며 “하지만 아침 운동과 저녁 운동은 그 효과가 다를 뿐, 어느 것이 더 좋다고 결론지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추가 연구를 통해 시간에 따른 운동이 대사질환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치료하는 전략으로 사용할 수 있는지 확인해 볼 계획임을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Cell Metabolism에 실렸으며, Times, Medical Xperss, Science Times 등이 보도했다.

Smart tag :

뉴스 작성자

김윤정 사진

김윤정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yj0807kim@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