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구강건조증을 유발하는 요인은 다양하다. 흡연이나 음주 등의 안 좋은 생활습관이나 일시적인 피로, 호르몬 변화와 같은 요인으로 인해 구내염 등이 동반되는 경우는 치료가 어렵지 않다. 하지만 잘 완화되지 않는 만성적인 구강건조증은 양한방 모두 치료에 어려움을 보인다. 이러한 난치성 구강건조증의 한약 치료는 어떻게 접근해야 하며 얼마나 효과가 있을까?

입을 손으로 가린 남성

임상에서 구강의 특별한 기질적 문제없이 발생하는 구강 내 건조감, 설통, 미각장애, 연하장애, 구내염 등의 질환은 증상의 완전한 소실도 쉽지 않으며 치료기간도 상당히 긴 편이다. 특히 고령자와 구강 내 불편감을 동반하는 타 질환을 가지고 있는 환자군이 많으며 이환율이 증가하고 있다. 환자들이 호소하는 구강 내 불편감은 입안이 끈끈하다, 거칠다, 찌릿하다, 감각이 신경 쓰인다, 뭔가 붙어있는 것 같다, 왠지 아프다 등 다양하게 나타나며 특별히 기질적으로 문제가 동반되지 않는 이상 구강건조증의 범주에 두고 치료를 하게 된다. 한의학적으론 구건(口乾), 구고(口苦)증에 해당하는 병증이다.

주로 동반되는 질환은 고혈압, 허혈성 심질환, 뇌혈관장애 등 순환기 질환이 가장 많다. 다음으로 이뇨작용이 있는 약, 항우울제, 파킨슨병 치료제, 항히스타민제, 항콜린제 등 구강 건조를 유발할 수 있는 약 복용력이 있는 경우, 불면증, 전신성 대사질환, 신경성 요인 등이 있다. 한의학적으로 해석하면 만성질환으로 인한 장기간의 섭식장애로 소화력이 쇠퇴하고 원기저하가 생기는 기혈양허(氣血兩虛)증을 보이는 경우가 많았다. 이 경우엔 일반적인 구강건조증 치료에 열을 꺼주는 찬 성질의 약이나 체액을 보충해주는 보음(補陰)약 대신에, 체력강화와 피로회복을 위해 보중익기탕이나 십전대보탕류의 처방이 주로 활용된다.

이와 관련하여 만성적인 구강건조증으로 구건(口乾), 구고(口苦)증을 호소하는 기혈양허(氣血兩虛)증 환자군에 보중익기탕, 십전대보탕류의 처방으로 2~8주 정도 치료하는 경우 50~60% 정도가 증상의 확연한 호전을 느끼며, 증상변화가 없거나 악화된 경우는 5%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결론적으로 구강건조증이 만성적이고 잘 조절되지 않는 경우 원기저하를 보충해주는 치료를 병행하는 게 효과적이라고 볼 수 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강기원 원장 (한의사)

Smart tag : 구강·식도

뉴스 작성자

강기원 사진

강기원 한방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