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지하철이나 버스를 타면 열에 아홉은 스마트폰을 들여다보고 있는 풍경이 펼쳐진다. 스마트 기기의 사용이 현대인들의 일상으로 자리 잡으면서 손가락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도 늘어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손가락 염좌 및 긴장 환자 수는 2010년에는 약 501,000명이었던 반면, 2018년에는 약 591,000명으로 8년 새 약 90,000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손가락이 뻐근하거나 통증이 느껴질 때 ‘쉬면 괜찮아지겠지!’ 하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은데, 손가락 내부에 생긴 염증이 지속하면 만성 통증으로 이어지거나 회복하기 어렵기 때문에 관리와 주의가 필요하다.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는 사람

스마트 기기 전성시대 = 손가락 수난 시대!
손가락을 형성하는 각각 뼈는 관절과 인대로 연결되어 있어, 손가락을 움직이는 경우 굽히고 펴기, 오므리고 벌리기, 원 회전 등 다양하고 복잡한 움직임이 가능하다. 스마트 기기의 사용이 늘어나면서 과도하게 사용하는 손가락은 바로 ‘엄지’다. 엄지손가락으로 스마트 기기의 화면을 슬라이딩하거나 타이핑할 때가 많은데, 이런 경우 손가락 인대에 긴장과 염좌를 유발할 수 있다.

목동힘찬병원 최경원 원장은 “무겁고 큰 스마트 기기를 자주 사용하다 보면 손가락 안쪽 인대에 염좌를 유발할 수 있는데, 통증이 나타나면 휴식을 취하거나 보호대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하며, “병원에서 진단 후에는 물리치료와 소염제를 복용하는 치료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종일 키보드를 치는 회사원이나 손가락 움직임이 많은 피아니스트나 헤어 디자이너, 가사노동이 많은 중년 여성도 손가락을 과도하게 사용해 질환에 노출되기 쉽다. 손가락에 반복적인 힘을 계속 가하다 보면 손가락 내의 힘줄, 근육에 외부의 충격으로부터 염증과 통증을 발생시킨다. 이런 통증을 방치할 경우 손가락 내부에 생긴 염증이 지속하여 손가락 관절염을 유발할 수 있다. 초기에는 손이 가끔 저리고 때때로 뻣뻣한 느낌이 들고, 심해지면 손가락을 움직일 때마다 아프고 손가락 마디가 유난히 두꺼워지거나 손가락을 펴기조차 힘들어질 수 있다. 손가락은 다른 관절에 비해 변형이 쉽게 일어나는 반면, 회복은 느리기 때문에 손상에 대한 위험성이 크다. 반면 병원 처방에 부담을 느끼고 치료를 미루는 경향이 있는데, 어떤 문제 때문에 통증이 생기는 것인지 확인해야 한다.

건강한 손가락을 위한 생활 수칙
손가락을 베이면 상처가 아물 때까지 굉장히 불편하다. 손가락 관절 역시 문제가 생기면 일상생활은 물론, 제대로 일하기도 어렵다. 스마트기기의 반복적 사용으로 인해 손가락에 문제가 생겼다면, 손가락 사용 시간을 줄이고 스마트 기기를 가벼운 것으로 교체하는 것이 필수다. 만약 손가락의 움직임이 부자연스럽거나 통증이 있으면 즉시 정형외과를 찾아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평소에는 5분 이상 같은 동작을 반복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손가락을 쉬게 하는 것이 가장 큰 도움이 된다. 손에 통증이나 뻐근함이 느껴진다면 즉시 하던 일을 멈추고 차가운 물에 손을 담그고 주먹을 쥐었다 켜기를 5회 정도 반복하자. 이 외에도 손을 쫙 펴서 양 손가락을 마주 보게 한 뒤 몸쪽으로 돌려주는 손가락 스트레칭을 수시로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Smart tag : 관절 손가락 성인

뉴스 작성자

윤새롬 사진

윤새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뷰티,헬스,건강,의학
  • 이메일 ysr0112@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