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사람의 배꼽 아래에 있으며 인체의 생식기와 가장 근접해 있는 부위, 바로 ‘사타구니’이다. 허벅지와 다리가 접하는 부위인 만큼 열과 땀이 많이 발생하는 부위로도 알려져 있는데, 땀이 많이 발생하면 사타구니 습진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사타구니 습진

허벅지, 음부, 사타구니 등 피부가 겹치는 부위에 주로 발생하는 사타구니 습진은 주로 구조적인 조건으로 인해 남성에게 잘 발생하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최근에는 몸에 딱 맞는 바지나 레깅스 등을 즐겨 입는 패션으로 여성의 발병률도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사타구니 습진의 초기 증상은 경계가 분명한 붉은 반점, 심한 소양감, 홍갈색의 비늘, 각질을 동반한다. 초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진물과 염증이 동반돼 악취가 발생할 수 있으며, 피부 주름이 두드러지면서 색소침착이 생길 수 있다.

평소에 사타구니 습진 부위를 습하지 않게 관리해야 호전이 되는데, 신체 구조상 습기와 땀이 잘 차고 면역력이 약해져 있는 경우 곰팡이가 쉽게 증식해 관리가 어려울 수 있다. 증상이 좋아졌다가도 균 자체가 완전히 사라지지 않아 다시 열이 나고 습한 환경이 만들어지면 언제든 재발한다.

사타구니 습진은 곰팡이 균에 의해 발생하지만 단순하게 곰팡이 균을 제거하는 것만으로 치료가 된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개인의 체질 및 증상, 환경적 요소 등으로 인체 면역체계가 교란되면서 피부 기능이 저하된 상태에서 곰팡이 균에 감염된 것이기 때이다. 따라서 사타구니 습진의 근본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순환 장애를 해결하고 인체 면역력을 활성화해 정상 피부조직을 재생하고 본래의 피부로 만들어주는 치료가 필요하다.

사타구니 습진의 한의학적 치료는 한약, 약침, 침 뜸 등을 통해 인체의 부족한 기혈을 보충해 저하된 면역력을 회복하고, 염증과 각질을 억제하는 것과 함께 발생 부위의 피부세포 재생력을 높인다.

사타구니 습진은 진균의 감염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무좀과 같이 연관되어 나타날 수 있고, 전염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증상이 나타나는 부위의 접촉은 피해야 한다. 이와 함께 평소 꽉 끼는 옷은 피하고 샤워 후에는 사타구니 부분을 잘 건조하며, 평소 통풍에 신경을 쓰면 질환 예방 및 치료에 효과적이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안덕수 원장 (한의사)

Smart tag : 습진 피부 남성

뉴스 작성자

안덕수 사진

안덕수 한의사

프로필 보기
  • 전문 한방피부질환
  • 소속 생기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