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노화의 상징, 흰머리. 하지만 20~30대 젊은 나이에도 머리카락이 희끗희끗 새어 스트레스받는 남녀가 많다.

흰머리가 난 여성

새치 vs 흰머리

새치와 흰머리는 겉보기에는 유사하지만, 차이가 있다. 흰머리는 자연 노화의 현상으로 모발의 색상을 결정짓는 멜라닌 색소를 만드는 세포 기능이 떨어지면서 생긴다. 반면 새치는 40대 미만의 나이에서 나는 원인불명의 흰머리를 말한다. 새치 역시 모발 속 멜라닌 색소가 없어서 생기는 것인데, 문제는 멜라닌 색소가 없어지는 이유가 정확하지 않아 치료나 예방을 할 방법이 없다.

갑작스럽게 늘어난 새치, 혹시 이 질환일 수도?

새치는 유전, 스트레스, 과도한 다이어트가 원인인 경우가 많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새치가 늘어난다면 다음과 같은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

△ 갑상샘질환

갑상샘은 체온 유지와 신체 대사 균형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그 기능이 과해도 너무 약해도 흰머리를 발생할 수 있다. 갑상샘 기능이 항진하면 멜라닌 세포를 만드는 멜라노사이트라는 세포 기능이 떨어지고, 갑상샘 기능이 저하하면 멜라닌 색소 분비가 줄어 흰머리가 생길 수 있다.

△ 당뇨병

당뇨병은 뇌하수체 기능 이상으로 체내 인슐린양을 제대로 조절하지 못해 생긴다. 멜라닌 세포를 만드는 호르몬 또한 뇌하수체의 지배를 받는데, 당뇨병이 생기면 뇌하수체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멜라닌 세포를 만들지 못해 흰머리가 생긴다.

△ 빈혈

빈혈은 비타민B12와 엽산의 결핍으로 나타난다. 그리고 이 영양소들은 멜라닌을 생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 빈혈이 있을 시 흰머리가 생길 수 있다.

새치 보인다고 뽑으면 탈모 올 수도

젊은 나이에 눈에 띄는 새치는 신경 쓰여 뽑게 된다. 하지만 이는 두피에 심한 자극을 줘 견인성 탈모까지 유발할 수 있다. 그래서 새치가 보이면 자르거나 염색을 하는 게 안전하다. 또한 두피의 혈액순환이 잘 될 수 있도록 빗으로 자주 빗겨주거나, 손가락으로 두피마사지를 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리고 음주와 흡연은 하지 않도록 하고, 해조류나 채소를 꾸준히 섭취하도록 한다.

Smart tag : 갑상선기능저하증 갑상선기능항진증 당뇨(인슐린비의존) 빈혈 청년(20~30대)

뉴스 작성자

김윤정 사진

김윤정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yj0807kim@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