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요즘 같은 환절기는 낮과 밤의 일교차가 커 감기 등 질병에 걸리지 않게 주의해야 한다. 또한 황사와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인해 피부질환이 더 심해질 수 있다. 대표적인 예로 건선 환자의 경우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면 가려움이 심해져 피부를 긁게 되고, 이 때문에 발진이 전신으로 퍼져나가 괴로운 나날을 지낸다.

피부를 긁는 여성

건선은 홍반성 피부 병변 위에 은백색 비늘이 쌓이는 만성 난치성 피부질환이다. 붉은 반점과 비늘 같은 흰색 표피를 동반하고, 비교적 경계가 뚜렷하며 다양한 크기로 나타난다. 주로 목 뒤, 팔꿈치, 무릎, 팔다리 관절 등 외부로부터 자극을 받기 쉬운 부분에 생기는 경향이 있으며 악화와 호전을 반복한다. 가려움을 참지 못하고 긁으면 건선이 다른 부위로 번져 만성화가 진행돼 전신에 걸쳐 나타날 수 있다.

건선은 어느 특정 부위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하게 발생할 수 있는데, 얼굴에 발생한 건선은 너무 건조하고 보기에 좋지 않을 수 있다. 특히 20~30대 외모에 관심이 많은 젊은층의 경우 울긋불긋함 때문에 대인기피 및 우울증까지 초래할 수 있다. 건선으로 인해 발생한 인설, 각질 등을 억지로 떼어내려고 하면 피부 자극에 의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건선을 대수롭지 않게 방치하고 제때 치료를 하지 않는다면 건선관절염, 대사증후군, 급성 심근경색, 중풍 등의 심혈관계 질환의 발병이 일반인보다 높게 나타난다. 건선의 원인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진 않았지만 몸속 면역체계에 이상이 발생해 각질 세포가 자극되어 각질 세포의 과다한 증식과 염증반응이 일어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건선의 원인 치료를 위해서는 우리 몸 안의 면역력을 바로잡고 강화시키는 방법이 중요하다. 이를 통해 몸 내부 장기의 부조화를 바로 잡아 기혈 순환을 원활하게 하고 독소 배출이 활성화되어 몸 내부의 균형과 외부의 피부 재생력이 복원되어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근본적인 원인인 면역체계를 다스리는 것은 물론 생활 속에서 건선을 유발하는 요인을 최대한 피하는 것도 중요하다. 규칙적인 식습관을 통해 안정적인 지방 대사와 함께 스트레스를 줄이거나 해소할 수 있는 생활습관으로 심리적인 안정을 하고 몸의 피로를 줄이면 건선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송성문 원장 (한의사)

Smart tag : 건선 피부

뉴스 작성자

송성문 사진

송성문 한의사

프로필 보기
  • 전문 사마귀, 아토피, 건선, 만성습진, 곤지름, 두드러기,
  • 소속 생기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