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전립선암은 보통 60~80대에서 많이 발생하는 암이었지만, 최근에는 서구화된 식습관과 조기 검진의 효과 등으로 인해서 40~50대에서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1990년대까지만 해도 남성암 중 10위에 불과했지만 현재는 빠른 속도로 증가해 남성암의 5위를 차지할 정도로 중년 남성건강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립선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거의 완치에 가깝고 검사도 간단하기 때문에 비뇨의학과 전문의에게 주기적으로 체크만 하시면 크게 걱정하시지 않아도 됩니다.

성인

전립선암 검진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대표적인 것은 직장수지검사, 전립선 초음파, PSA라는 혈액검사입니다. PSA(prostate specific antigen, 전립선특이항원)는 전립선의 상피세포에서만 만들어지는 단백질 분해효소입니다. PSA는 전립선암이 생기면 혈액 내의 PSA 수치가 올라가기 때문에 조기에 진단이 가능한 검사법으로 4ng/ml 이하면 정상이고 수치가 올라갈수록 암의 가능성이 커지지만 수치가 높다고 꼭 암은 아닙니다. PSA 수치가 4~10ng/ml 인 환자를 조직검사 하면 25%, 10ng/ml 이상에서는 50%에서만 암이 발견됩니다. 그래서 이러한 불필요한 조직검사를 막기 위해서 여러 가지 보완적인 방법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PSA는 단백질과 결합한 것과 결합하지 않는 것 두 가지로 나누어지는데 일반적인 PSA 검사는 이 두 가지를 합친 것입니다. 결합하지 않은 것을 FreePSA (유리 PSA)라고 하는데 전립선암에서는 이 수치가 떨어져 있으므로 좀 더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습니다. FreePSA / PSA 비율이 0.23 이하면 암의 가능성이 높습니다.
최근에는 이 FreePSA중에 좀 더 암에 특이적인 [-2]proPSA를 이용해서 고안한 PHI (prostate health index, 전립선 건강점수)라는 새로운 혈액검사가 국내에서 가능하게 되어 기존의 PSA나 FreePSA 검사보다 암을 예측할 수 있는 능력이 3배 정도 높고 불필요한 조직검사를 3-50% 정도 감소시킬 수 있게 되었습니다.

PSA 검사를 받기 전에는 주의해야 할 사항이 있는데 PSA는 전립선 세포에서 만들어지기 때문에 전립선에 자극이 갈 수 있는 상황에서도 수치가 올라갈 수 있습니다. 따라서 검사 2일 전부터는 성관계, 자위, 장거리 자전거 타기 등은 피하셔야 하고 요도염이나 전립선염 등의 염증에 의해서도 올라가기 때문에 검사하기 전에 먼저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전립선암은 우리나라 남성암의 5위를 차지할 정도로 흔한 암이지만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일반건강검진(50세 이상 남성암검진)에 포함이 되지 않아 조기진단이 늦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리고 전립선암은 느리게 진행하고 경과가 좋은 암으로 여겨지지만 실제로는 악성도가 높고 진행되어 발견이 되면 다른 암과 마찬가지로 항호르몬 치료나 항암치료가 필요하기 때문에 치료가 어려워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50세 이상에서는 매년 주기적으로 PSA 검사를 받는다면 쉽게 전립선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고 보험이 적용되기 때문에 비용 부담도 적어 간단하고 효과적입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변상권 원장(비뇨의학과 전문의)

Smart tag : 전립선암 남성생식기

뉴스 작성자

변상권 사진

변상권 비뇨의학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