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메디컬뉴스

작년 라돈 검출 논란으로 국민신문고까지 오른 ‘하이젠 온수 매트’가 전량 회수 처리된다.

라돈이 노출된 집

11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대현하이텍에서 판매한 ‘하이젠 온수 매트’가 안전기준(1mSv/년)을 초과하여 해당 업체에 수거 명령 등의 행정조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하이젠 온수 매트(단일모델)에 대해 73개의 시료를 확보하여 분석한 결과, 이 중 15개 제품이 안전기준을 초과한 것을 확인했다.

작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매트 사용자가 “온수 매트를 이용한 후 자녀가 기침했고, 라돈 측정기로 검사한 결과 환경부가 권고한 수치 세 배가 넘는 라돈이 검출됐다”고 주장했다. 해당 게시글 이후 사용자의 잇따른 증언에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카페도 개설된 바 있다.

이에 해당 업체는 지난 10월부터 고객센터를 통해 해당 온수 매트 제품에 대한 교환 신청을 접수 받아 현재까지 약 1만 여개의 온수 매트를 교환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부적합 제품 처리 절차에 따라 해당 제품의 결함 사실 공개와 수거·교환 등이 신속하고 적절하게 조치될 수 있도록 관리·감독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당분간 소비자의 불안감은 더욱 증폭될 것으로 보인다. 라돈은 국제암연구센터(IARC) 지정 1급 발암물질로 특히 호흡기계에 영향을 미치며 폐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당장은 건강상의 문제가 없더라도 수년에 걸쳐 서서히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Smart tag : 방사능

뉴스 작성자

김윤정 사진

김윤정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 이메일 yj0807kim@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