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최근 지나친 학업, 잦은 업무 등의 불규칙한 생활습관으로 인해 질염이 심해져 스트레스를 받는 여성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질염은 여성들이 흔히 겪는 질환 중 하나이며 대표적으로 노랗거나 연두색의 끈적이는 분비물이 나오고, 불쾌한 악취가 나거나 질 부위가 가렵고 축축한 증상이 나타난다.

일부 여성들의 경우 병원에 가기 꺼려 질염을 방치하거나 귀찮다는 이유로 자가치료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추후 골반염, 조산, 자궁질환 등 다양한 질병으로 번질 수 있기 때문에 사전에 예방하고 치료해야 한다.

고민스러운 표정의 여성

정상적인 질 내부의 경우 락토바실리라라는 유산균이 질 내벽을 산성 상태로 유지해 잡균들의 증식을 억제하지만, 외부로부터 다른 균이 침입하면서 약산성을 띄고 있던 질 내부가 균형이 깨지면서 질염이 발생하게 되며 이는 질 세척, 위생적이지 못한 성관계, 임신, 면역력 저하 등으로 생길 수 있다.

질염의 종류로는 세균성 감염이 가장 흔하며 칸디다 질염, 트리코모나스 질염, 위축성 질염, 단순 염증성 질염 등이 있다. 위축성 질염의 경우 폐경, 갱년기 증상으로 질 건조가 되어 분비물이 적어지면서 발생한다.

이러한 질염 증상을 치료하기 위해 항생제를 복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일시적인 증상 개선 효과는 있지만 항생제의 경우 세균은 물론 유익균도 같이 제거한다. 그 때문에 장기간 복용하게 된다면 질 내 유익균이 줄어들고 질 내 환경의 불균형이 유발되어 질염이 재발하고 만성화될 가능성이 크다.

따라서 질염의 원인과 증상에 따른 치료와 더불어 보다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볼 때 재발을 막고 건강을 회복하는 방법이 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한의학적 질염 치료는 분비물의 상태 변화나 냄새, 가려움 등과 같은 증상에 대한 직접적인 치료와 질과 골반 내의 환경을 개선하고 저하된 면역기능을 높이는 치료를 병행한다.

질염 치료를 위해서는 한약 치료와 더불어 염증 제거와 세포재생 기능이 있는 약침, 침, 뜸 등을 병행할 수 있다. 질염에 대한 이러한 비침습적인 방법은 인체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스스로 질병을 이겨낼 힘을 길러줄 수 있다.

질염을 극복하려는 적극적인 치료와 함께 일상생활에서도 질염을 예방할 수 있는 생활습관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 단 음식을 비롯한 정제된 탄수화물을 섭취하면 더욱 악화될 수 있으니 가능한 밀가루를 비롯하여 당이 쉽게 오를 수 있는 식품은 줄이는 것이 좋다.

또한 꽉 끼는 의상은 순환을 막아 하복부를 차갑고 습하게 만들기 때문에 좋지 않고, 과도한 질 세정제의 사용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수영장, 대중목욕탕 등과 같은 공간을 피하는 것이 질염을 예방하는데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주지언 원장 (한의사)

Smart tag : 질염 여성생식기 여성

뉴스 작성자

주지언 사진

주지언 한의사

프로필 보기
  • 전문 피부질환, 아토피, 건선, 사마귀, 곤지름, 한포진, 습
  • 소속 생기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