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애액은 질 내에서 분비되는 액체를 말하며 ‘질액’이라고도 한다. 이는 주로 여성이 성욕을 느낄 때 분비량이 증가한다. 질점막에서 애액이 나오면 질벽이 촉촉해지게 되는데, 성생활을 할 때 남성의 성기와 여성의 질벽의 마찰력을 줄이고, 부드럽게 만드는 윤활유 역할을 한다.

애액이 충분하게 분비되어 질벽이 촉촉해진 상태리면 성관계에 별다른 어려움이 없을 것이다. 하지만 반대로 애액의 분비가 적어 질이 건조한 상태라면, 성관계 시 쓰라림이나 화끈거림이 느껴질 수 있다. 이를 ‘성교통’이라고 한다.

여성

애액 분비가 원활하지 않은 사람도 있을까?
모든 여성이 질액 분비가 원활한 건 아니다. 노화, 여성호르몬의 부족, 스트레스, 불규칙한 식습관, 무리한 다이어트, 피임약의 장기복용, 잘못된 질성형(질점막을 제거하는 질축소) 등으로 인해 질피부가 손상되면 여성이 흥분해도 애액이 제대로 분비되지 않을 수 있다.

애액 분비가 일시적으로 줄어드는 것은 특별한 무리가 없을 수 있다. 하지만, 장기간 질액이 부족한 상태로 성관계를 지속할 경우 마찰로 인해 질피부에 상처가 생길 수 있다. 만약 상처 틈으로 균이라도 들어가게 되면 질염에 걸릴 수 있다. 이를 아는 여성들이 성관계 시 사용하는 것 중 하나가 윤활제다.

윤활제는 성관계 시 생기는 질 건조증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지만, 이는 임시방편임을 알아둬야 한다. 애액의 분비가 줄지 않기 위해서는 평소 질피부의 관리가 중요하다. 레이저 시술, 질정, 여성호르몬 치료 등 개인마다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은 다르겠지만, 꾸준하게 해준다면 윤기 있는 질을 유지할 수 있다.

더불어 만약 질에 상처가 있거나 질염의 증세(냉의 증가, 냄새, 가려움 등)가 나타나거나, 건조함이 있다면 무리하게 성관계를 이어가지 말고 산부인과 전문의를 찾아 질 컨디션을 회복시켜주는 게 좋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김관수 원장 (산부인과 전문의)

Smart tag : 성교통 남성생식기 여성생식기 여성

뉴스 작성자

김관수 사진

김관수 산부인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 전문 질성형,요실금,여성성기능
  • 소속 유로진여성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