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A 씨는 하루에 몇 번씩 립밤을 꺼낸다. 입술이 잘 트고 갈라지는 것은 물론 그냥 두면 껍질까지 갈라지기 때문이다. 심할 땐 입술이 화끈거리고 퉁퉁 붓다가 쪼그라든다. 만지면 코끼리 가죽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한다. 하지만 좋다는 립밤을 발라도 나아지지 않아 고민이다."

구순염의 증상은?

찬 바람이 몰아치면서 기후는 점점 건조해진다. 이 때문에 얼굴에서 가장 민감한 피부인 입술이 트고 갈라지는 등 제일 먼저 반응이 나타난다. 입술을 촉촉하게 만들기 위해 립밤을 바르고 가습기를 트는 등 여러 가지 노력을 해봐도 전혀 나아지지 않는다면 구순염을 의심해보자.

구순염은 입술에 생기는 만성 염증으로 입술이 계속 트고 껍질이 벗겨지며 퉁퉁 붓는 경우는 박탈성 구순염일 수 있다. 이는 입술을 깨물거나 혀로 입술을 빠는 습관이 있는 경우 흔히 생긴다. 또한 면역력이 떨어진 사람, 아토피피부염, 지루피부염, 건선, 피부건조증 등이 있는 사람에게 발생하기도 한다.

특정 립밤이나 립스틱을 발랐을 때, 입술이 화끈거리고 갈라지며 입술이 벗겨진다면 접촉성 구순염일 가능성이 있다. 이는 입술에 자극 물질이 닿았거나 화학 물질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나는 경우다. 두 구순염 모두 바르는 스테로이드제나 면역조절제 등으로 치료하는 것이 좋다. 접촉성 구순염인 경우 자신에게 맞지 않는 화장품 성분을 찾고 제품 선택 시 이를 피하는 것이 좋다. 차고 건조한 바람이나 자외선에 오래 노출되면 염증이 악화할 수 있기 때문에, 외출할 때는 부드러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구순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생활 습관이 중요하다. 입술 껍질이 자주 벗겨진다고 해서 각질제거제를 자주 사용하는 것은 좋지 않다. 립밤은 자극 없는 제품을 수시로 발라 보습에 신경 쓰는 것이 좋으며 습관적으로 손으로 입술을 잡아 뜯거나 깨물며 혀로 입술을 빠는 행동은 피하자.

Smart tag : 겨울

뉴스 작성자

이보미 사진

이보미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헬스, 건강, 운동, 의학
  • 이메일 bom@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