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최근 미세먼지의 증가와 계절적인 영향으로 생긴 비염으로 인한 입 냄새 치료를 받기 위해 내원하는 환자가 많다. 비염 증상이 오랜 기간 지속되면 단순한 비강 및 호흡기계의 불편함을 초래할 뿐 아니라, 입 냄새까지 유발하여 구취 치료의 주요 원인으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 비염으로 인한 콧물, 코막힘과 더불어 구강 건조감, 입안의 텁텁함, 입 냄새가 올라온다면 단순히 입안의 문제에만 국한하면 깨끗하게 구취를 제거하기 힘들다. 위 열로 인해 입 냄새가 속에서 올라온다는 사실은 이미 상식이 되었지만, 비염, 즉 ‘폐열’로부터 나타나는 입 냄새는 아직 생소하다. 그 때문에 후비루, 목 이물감, 콧물 등 입 냄새의 원인이 폐에 있음에도 치과 치료나 역류성 식도염 등의 소화기 치료에만 그치는 경우가 많다. 미세먼지나 환절기 등에 의해 구취가 악화하는 경향이 있다면 비염을 염두에 두고 치료한다면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여자가 코푸는 모습

비염은 비강을 덮고 있는 점막의 염증성 질환으로 코막힘, 콧물, 기침, 재채기, 후각 소실, 후비루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비염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며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발생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임상 양상에 따라 급성 비염, 만성 비염, 위축성 비염 등으로 나누며 만성 비염은 크게 감염성과 비감염성으로 나뉜다. 세균에 의해 발생하기도 하는 만성감염성 비염이나 급성 비염(감기)에 대한 치료가 불완전하게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경우나 부비동염, 반복적인 편도선염증으로 인한 비염이 오래 지속하는 경우, 전신적인 영양 상태가 불량한 경우 발생할 수 있다. 비감염성 만성 비염은 자율신경계의 불균형, 호르몬 이상, 약물, 정서불안, 비강구조 이상 및 비강종양에 의해 발생할 수 있다. 만성 비후성비염은 급성 비염의 반복이나 먼지, 연기, 흡연 등 지속적인 자극에 의하여 비강 점막이 만성적으로 비후되어 있는 상태이다. 비폐색(코막힘)이 주증상이며 누워 있을 때 더욱 심해진다. 콧물은 끈끈한 점액이며 세균감염이 생기면 고름이 섞이게 된다. 비염을 위한 한약 치료로는 강력한 이뇨작용과 소염작용을 하는 약재를 배합하게 된다.

만성 비염의 치료에 가장 많이 활용하는 약재는 ‘의이인(율무의 씨껍질을 제거한 씨)’이다. 의이인은 강력한 이뇨작용, 해독, 배농 효과가 있어 염증 부위의 부종을 제거하고 약용식물인 방풍과 함께 배합하면 이뇨작용이 더욱 강화된다. 천화분과 길경은 점막의 분비작용을 촉진하여 끈끈한 콧물을 흘러나가도록 유도하고, 신이를 배합하면 비강의 모세혈관을 확장해 혈액순환을 개선한다. 특히 길경은 용혈 작용이 뛰어나 염증부위의 충혈과 울혈을 제거하여 모세혈관의 혈액순환을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준다. 방풍, 길경, 감초는 진정, 진통, 항경련 하는 작용을 해 고통을 완화해준다. 전반적으로 항염증 작용과 소염작용이 강한 약재가 주가 되어 ‘이뇨+소염+말초혈관 확정+진통’이라는 염증 치료공식이 완성된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강기원 원장 (한의사)

Smart tag : 비염 비강

뉴스 작성자

강기원 사진

강기원 한방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