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한방 보약 재료로 많이 쓰이는 황기를 높은 온도에서 열처리하면 항산화 활성과 기능 성분 함량이 높아진다는 사실이 농촌진흥청의 실험 결과 밝혀졌다.

황기

황기를 200℃에서 30분 열처리하고 쉬었다가 다시 열처리하는 작업을 1~3회 반복한 후 생황기와 가공황기를 비교한 결과, 1회 열처리한 황기에서 항산화 활성은 16배 증가했고 폴리페놀 함량은 2.7배 증가했다. 항산화 활성이 높으면 노화를 방지하고 질병의 주원인을 예방할 수 있다. 폴리페놀 성분은 항산화 및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해 동맥경화, 뇌경색, 심근경색 등을 예방한다.

또한 황기의 주요 지표 물질인 이소플라보노이드(Isoflavonoid) 중 칼리코신(Calycosin)과 포르모노네틴(Formononetin) 함량은 1∼3회 열처리로 2.8∼4.3배, 1.5∼3.6배 증가했다. 이소플라보노이드는 대표적인 식물유래 에스트로겐 유사물질로 체내에서 에스트로겐(여성 호르몬)으로 전환되며, 에스트로겐은 혈관 건강이나 뼈, 뇌의 기능에 전체적으로 영향을 준다.

이번 연구는 황기를 기능성 식품으로 개발하기 위해 기능성을 높이는 가공법을 밝히고자 진행됐다. 농촌진흥청은 가공황기의 기능성 증진 효능을 특허 출원했다.

Smart tag : 뇌경색 심근경색증 동맥경화증

뉴스 작성자

박혜선 사진

박혜선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