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지루성피부염은 장기간 지속하는 습진 질환의 일종이다. 주로 피지샘의 활동이 증가해 피지 분비가 왕성한 두피와 얼굴에 발생하며 그 중에서 귀, 눈썹, 코, 입술, 겨드랑이, 가슴 등에 주로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피부 질환이다.

지루성피부염은 초기 증상은 여드름이나 안면홍조와 비슷하여 별다른 관심을 두지 않기도 하는데 이때 방치하거나 잘못된 치료를 하면 증상이 더욱 악화된다. 지루성피부염 증상은 과다 분비되는 피지, 각질, 가려움, 끈적임이 대표적이며 습관성 질환으로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기 때문에 자주 재발할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머리 가려움을 호소하는 여자

지루성피부염의 원인은 확실하게 밝혀져 있지는 않지만 날씨의 영향을 받기도 하며 피지의 과다분비, 털구멍에 기생하는 곰팡이 등 환경적인 요인과 함께 면역기능의 저하 등이 원인이 된다. 또한 스트레스를 받거나 과로를 하게 되면 스트레스 호르몬이 증가하면서 피지 분비량이 증가하고, 신체 저항력이 저하되면서 다양한 세균의 증식으로 염증이 발생하게 된다.

지루성피부염은 초기에 치료하지 않을 경우 저절로 낫기 어렵고 재발률도 높기 때문에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려면 원인을 제대로 알고 조기에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

지루성피부염 치료에 있어서 피지 분비와 염증을 일시적으로 억제하는 치료는 단기간에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장점은 있지만, 근본적인 치료가 어렵고 재발하게 되는 경우가 빈번하다.

한의학적으로 지루성피부염은 열의 순환 장애가 생겨 피부가 그 영향을 받아 염증이나 각질이 생긴다고 본다. 따라서 피부 재생력을 높이고 피지 분비 조절 기능을 높이는 근본적인 치료를 목표로 해야 한다. 개인의 체질의 맞는 한약을 통해 피부 재생력과 피지 분비 조절기능을 높이고 침, 약침 등을 환부에 시술해 염증을 치료하는 과정으로 면역력을 높이고 열의 순환과 피부 내의 해독, 피부의 청결을 유지해 건강하게 회복할 수 있다.

자칫 탈모를 동반한 지루성두피염으로까지 발전할 수 있는 지루성피부염. 단순히 증상을 억제하는 치료가 아닌 신체 스스로 질병을 극복할 수 있게 만드는 근본적인 치료와 함께 일상 속 자극을 줄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이명기 원장 (한의사)

Smart tag : 지루피부염 피부

뉴스 작성자

이명기 사진

이명기 한방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