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테니스

운동을 하면 건강하게 더 오래 살 수 있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최근 덴마크에서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여러 운동 중 테니스처럼 상호작용이 필요한 운동이 기대수명을 더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덴마크와 미국 연구진은 코펜하겐 시티 하트 스터디(CCHS)를 바탕으로 8,577명의 여가 활동에 대해 25년간 추적 조사했다. 연령, 소득, 교육 수준 등 여러 변수를 조정해 통계를 낸 결과, 당연히 운동을 꾸준히 한 그룹의 기대수명이 움직이지 않은 그룹보다 높았으며 그중에서도 테니스를 즐긴 이들의 기대수명이 9.7년 연장되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배드민턴이 6.2세, 축구 4.7세, 사이클링 3.7년, 수영 3.4년, 조깅 3.2년, 체조 3.1년, 피트니스 클럽이 1.5년 등으로 그 뒤를 이었다.

연구진은 “테니스와 배드민턴은 사회적 상호작용이 필요한 운동”이라며 “쌍방향 스포츠에 정기적으로 참여하는 것은 운동뿐만 아니라 사회 활동에 대한 참여를 높여 건강 증진에 궁극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달리는 사람들

따라서 운동을 통해 건강 증진뿐만 아니라 기대수명까지 늘리고 싶다면 전신을 지속적으로 움직이면서 상호작용할 수 있는 팀 스포츠에 참여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고 달리기나 사이클링처럼 독자적인 운동을 할 때도 함께 즐길 수 있는 그룹을 찾는 것이 좋겠다.

해당 연구 결과는 메이요 클리닉 프로시딩(Mayo Clinic Proceedings)에 게재됐고 데일리 메일과 카디오배스큘러 비즈니스 등이 보도했다.

Smart tag : 건강검진 성인

뉴스 작성자

최정연 사진

최정연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건강, 뷰티
  • 이메일 vicky@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