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습진은 환부가 붉어지고 좁쌀 모양의 울퉁불퉁한 작은 물집이 나타나는 피부질환을 말한다. 습진의 원인으로는 피부 면역력 약화, 외부 바이러스 및 진균 등의 감염, 알레르기, 환경적 요인에 따른 면역반응, 스트레스 등이 있으며 이러한 이유로 인해 피부 보호층이 파괴되어 발생한다.

습진은 아토피 피부염, 지루성 피부염, 알레르기성 접촉 피부염, 화폐상습진, 건성습진, 한포진 등을 포괄하는 피부질환이다. 초기에는 주로 홍반, 진물, 부종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경과가 오래되고 만성화될수록 피부가 두껍게 거칠어지는 태선화, 인설 등의 증상을 보이게 된다. 초기 습진과 만성화된 습진 모두 가려움증이 심한 경우가 많고 재발 우려가 높기 때문에 삶의 질을 현저하게 떨어트린다.

습진

한의학에서는 습진을 면역력 저하로 비정상적인 열 순환이 발생하고 이로 인해 피열(皮熱)과 심부 체온(心府體溫)이 저하되어 발생하는 현상이라고 파악한다. 피열은 우리 몸의 열이 제대로 순환하지 못해 피부로 열이 몰려 피부 온도와 수분 밸런스가 깨져 염증이 증가하는 현상을 말한다. 심부 체온 저하는 비정상적인 열 순환 장애로 몸 안의 온도가 낮아지는 것이다.

따라서 습진은 단순히 외부 환부만이 아니라 근본적으로 몸 내부의 순환 문제를 개선하는 치료를 해야 한다. 면역체계를 바로 세워 면역력을 높이고 균형을 되찾아 스스로 병을 고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한의학적에서는 습진치료를 위해 습진의 종류와 원인에 따라 한약을 처방하여 피부의 염증 상태를 개선하고 손상된 피부의 재생을 촉진한다. 또한 기혈의 순환을 촉진할 수 있는 약침, 침 치료를 통해 피부의 면역력을 강화하고 염증 반응을 억제한다.

또한 면역력 강화와 함께 습진치료에서 중요한 것은 몸의 균형이 무너지지 않도록 음식 섭취에 주의하고 충분히 자는 것이다. 지나치게 습하거나 건조한 환경은 피하고 부드러운 소재의 옷으로 피부의 마찰을 최소화하는 등 일상생활에서의 예방도 중요하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최진백 원장 (한의사)

Smart tag : 습진 한포진(물집습진) 피부

뉴스 작성자

최진백 사진

최진백 한의사

프로필 보기
  • 전문 아토피 건선 만성피부질환
  • 소속 생기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