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여름이 되면 유독 더 많은 사람이 비뇨의학과를 찾곤 한다. 다른 계절에 비해 성병 환자들이 더 많은 시기인데, 왜 여름에 이러한 문제로 비뇨의학과를 더 찾는 것일까?

커플

1차적으로 여름에 위생관리가 잘 안 되는 경우, 성관계를 통해 쉽게 성병이 발생할 수 있다. 남성이든 여성이든 한쪽에서 발생한 성병이 쉽게 전염되기도 하고, 꼭 성관계가 없더라도 함께 생활하는 가운데 전염의 가능성이 충분히 있기에 여름에는 남녀 모두 성기 부근 위생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2차적으로는 여름 휴가지에서 성병을 얻게 되는 경우도 적지 않은데, 성관계가 아니더라도 공용으로 사용하는 물건을 통해서도 성병 전염의 가능성이 존재한다. 비위생적인 곳에서의 숙박이나 물놀이 및 공용 탈의실에서의 감염, 여행 중 처음 보는 상대방에게 성병이 있는지 모르고 성관계를 갖게 되는 경우도 성병의 위험이 있다.

여름에는 이렇듯 다양한 성병 감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고, 높은 온도의 여름에는 세균 번식이 더 쉽기 때문에 성병 감염 확률이 높은 편이다. 혹여 기존에 없던 증상들이 신체에 발생한다면, 주저하기보다는 빨리 병원에 방문하여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성병은 치료를 제때 하지 못하면 무서운 합병증으로도 발전할 가능성이 충분하기 때문에 빠른 치료가 권장된다.

병원에 방문하게 되면 증상에 따라 다양한 방법의 검사를 진행한다. 먼저 곤지름이나 사면발이 등이 의심된다면 육안 및 확대경을 통한 일반검사를 진행하고, 헤르페스나 임질, 클라미디아 등의 성병이 의심될 때는 분비물, 소변 등으로부터 DNA를 추출해 증폭하는 유전자 검사를 시행하며 에이즈나 매독 의심 시 혈액을 추출하여 검사하는 혈액검사 방법 등이 진행되고 있다.

검사 후에는 개인의 상태 및 성병의 종류에 따라 알맞은 치료 방법을 적용하여 더 이상의 증상 진전을 막거나 늦추는 등의 조치를 취해볼 수 있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난세관 원장 (비뇨의학과 전문의)>

Smart tag : 성병 남성생식기 여성생식기 여성 남성

뉴스 작성자

난세관 사진

난세관 비뇨의학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