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식도암, 두경부암, 췌장암 환자의 73%가 직접 또는 간접 흡연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이 PET-CT를 촬영한 식도암, 두경부암, 췌장암 환자 804명을 대상으로 흡연과 암과의 관련성을 연구한 결과 이와 같이 드러났다.

흡연

연구진은 식도암과 두경부암, 췌장암 판정을 받은 804명을 대상으로 검사 전 면담, 전화 및 설문조사, 의무기록 조사 등을 실시한 결과 68.2%인 525명이 직접 흡연자였으며 5%인 42명은 간접 흡연자였다고 밝혔다.

직접 흡연자의 경우 암 진단 당시 평균 나이는 64.5세로 평균 흡연력은 32.2갑년(Pack-year-smoking, 1년 동안 하루 한 갑씩 담배를 피웠을 때를 기준으로 하는 담배 소비량)이었다.

암종 별로는 식도암의 경우 직접 흡연자가 84%로 가장 많았고, 두경부암은 68%, 췌장암은 52%로 나타났다. 췌장암의 비흡연자 비율은 41.4%로 흡연과의 연관성이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으나, 통계적으로는 흡연과 췌장암에 유의한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 종류의 암 모두에서 흡연력은 나이가 많아질수록 소폭 증가했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 핵의학과 양승오 주임과장은 “지난 2014년에 PET-CT를 촬영한 폐암 환자 69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구에서 85%의 폐암 환자들이 직간접 흡연자(74.4% 직접 흡연자, 10.8% 간접흡연자)인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며 “이번 연구에서는 식도암과 두경부암, 췌장암의 발생과 흡연의 관련성을 파악해 흡연이 각종 암의 원인임을 재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학계에서는 폐암, 식도암, 췌장암, 후두암, 위암, 대장암, 간암, 신장암, 자궁경부암 등 최소 19종류의 암 발생이 흡연과 관련이 있다고 인정된 바 있다.

Smart tag : 식도암 췌장암 구강·식도 간·담낭·췌장 두경부

뉴스 작성자

박혜선 사진

박혜선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이메일 nalgae4u@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