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체력이 튼튼한 중년여성일수록 향후 치매에 걸릴 위험이 90% 가까이 낮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예텐보리대학 Helena Horder 박사팀은 스웨덴 여성 191명(나이 평균 50세)을 대상으로 운동부하검사를 통한 최대 심혈관 능력을 측정하기 위해 실내 자전거 운동을 체력이 소진될 때까지 하도록 했다.

헬스바이크 운동

그 결과 평균 최대 운동부하능력(mean peak workload)이 △120와트 이상 상급(high fitness)인 여성이 40명 △80~120와트의 중급(medium fitness)이 92명 △80와트 이하의 하급(low fitness)이거나 고혈압, 가슴통증, 기타 심혈관 문제 등으로 운동검사를 도중에 중단한 사람이 59명으로 조사됐다.

이후 연구 참가자를 대상으로 44년 동안 추적 조사하면서 6번의 치매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이 기간에 191명 중 44명(23%)이 치매 진단을 받았다. 연구 초기의 평균 최대 운동부하능력을 기준으로 치매에 걸린 비율을 살펴본 결과 상급이었던 그룹에서는 단 2명인 5%, 중급은 25%(23명), 하급은 32%(19명)였다. 특히 운동부하능력이 상급인 여성은 중급인 여성보다 치매에 걸릴 위험이 88%나 낮았다.

체력이 가장 좋았던 상급 그룹은 치매에 걸릴 위험도 낮았지만, 치매에 걸렸더라도 발병 연령이 평균 90세로 중급 이하 여성의 평균 치매 발병 연령인 79세에 비하면 평균 11년 정도 늦었다.

연구팀은 이 같은 연구결과에 대해 “중년에 운동능력과 심장의 건강도를 높이는 것이 치매 발병을 늦추거나 예방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또한 “심혈관 건강이 치매에 영향을 미치는 원인임을 보여주는 것은 아니지만 두 요소 간의 뚜렷한 상관관계를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사 규모가 작고, 연구대상이 모두 스웨덴 국적의 여성이며, 운동부하능력(심혈관 기능)을 연구초기 1회만 측정했다는 점 등은 한계로 지적됐다.

Helena Horder 박사는 “앞으로 운동능력과 심장기능 향상이 실제로 치매 발병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되는지, 운동능력과 심장기능이 일생 중 어느 시기에 가장 중요한지 등에 대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신경학회(AAN) 발행 학술지 ‘신경학(Neurology)’ 온라인판에 실렸다.

Smart tag : 치매

뉴스 작성자

김선희 사진

김선희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생활 건강
  • 이메일 sunnyk@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