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헬시라이프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신고된 세균성 이질 환자가 작년 대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제1군 법정 감염병인 ‘세균성 이질’은 이질균 감염에 의한 급성 장관 질환으로 균 감염 12시간~7일 후 발열, 구토, 복통, 수양성 또는 혈성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복통을 느끼는 여성복통을 느끼는 여성

질병관리본부의 발표에 따르면 2017년 1월 1~15일까지 ‘세균성 이질’로 신고된 환자는 단 1명뿐이었으나 2018년 1월 1~15일까지 신고된 환자는 36명이었다. 신고 환자 중 72.2%(26명)가 필리핀 세부를 여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세균성 이질은 오염된 물 또는 음식을 섭취하여 감염된다. 매우 적은 양의 세균으로도 감염될 수 있어 환자나 병원체와 직・간접적인 접촉으로도 감염될 수 있으며, 환자와 같은 장소에서 수영해도 감염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전해질과 수분을 공급하는 대증치료를 하게 되는데, 증상이 심하거나 접촉자 관리 또는 집단발병 시 관리를 목적으로 항생제를 투여할 경우 이환 기간과 세균 배설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의 유입을 방지하고, 국내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비누를 사용해 손을 씻는다.

- 음식을 익혀 먹는 등 안전한 음식을 섭취한다.

- 포장된 물과 음료수를 마신다.

- 길거리 음식을 먹지 않는다.

- 과일, 채소는 먹기 전 흐르는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을 벗겨 먹는다.

- 입국 후 발열, 설사, 복통과 같은 장관 감염 증상이 발생하면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해외 여행력을 알리고 진료를 받는다.

동남아 여행자를 위한 감염병 예방수칙동남아 여행자를 위한 감염병 예방수칙 동남아 여행자를 위한 감염병 예방수칙(여행가기전)동남아 여행자를 위한 감염병 예방수칙(여행가기전) 동남아 여행자를 위한 감염병 예방수칙(여행가서 주의사항)동남아 여행자를 위한 감염병 예방수칙(여행가서 주의사항) 동남아 여행자를 위한 감염병 예방수칙(여행 후 주의사항)동남아 여행자를 위한 감염병 예방수칙(여행 후 주의사항)
Smart tag : 이질 복통 대장·직장 소장

뉴스 작성자

최은경 사진

최은경 하이닥 건강의학기자

프로필 보기
  • 전문 탈모, 운동, 당뇨, 혈압, 디스크 등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