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다한증이란, 땀이 비정상적으로 많이 나는 증상을 말한다.
땀은 누구나 흘리는 것이지만, 어떤 사람에서는 사회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로 심각할 수가 있다.

코를 막고 있는 여성

다한증의 원인은 신경전달의 과민반응으로 생리적으로 필요 이상의 땀을 분비하는 자율신경계의 이상 현상이지만, 조직학적으로 땀샘이나 자율신경의 이상 소견은 발견되지 않는다고 한다. 이러한 다한증의 치료에는 약물치료와 전기를 이용하는 이온영동법, 정신치료 방법이 있다.

여기에 도움이 되는 음식 또는 영양소는 다음과 같다.

1. 녹차
따끈한 녹차 한 잔은 육체적인 피로뿐 아니라 정신적인 피로도 해소해 주는 기호(嗜好) 음료이기도 하다.

녹차에는 카페인(3%), 탄닌, 테아닌, 세키세놀, 비타민 C(150∼500mg), 비타민 B1, B2, 나이아신, 펜토텐산, 이노시톨, 루틴 등 들어 있고 폴리페놀인 카테킨 성분 등이 들어 있다.

녹차의 이러한 성분들이 피부 속 땀샘을 튼튼하게 해주고 땀이 많이 나서 생기는 이차증상인 세균이나 곰팡이가 각질층에 감염되는 것을 예방하는 항균작용을 한다.

2. 홍차
홍차 속 타닌산 성분이 모공을 조여주는 역할을 하여 땀의 분비를 줄어들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한다.

3. 홍삼
홍삼은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고 신체 체온을 인정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조절을 도와주는 역할을 하여 다한증에 도움이 된다.

4. 수분(생수)
하루에 물 1.5~2L(8잔 내외)를 조금씩 자주 마시면 몸의 신진대사를 돕고 혈액순환을 돕는 역할을 한다.

땀으로 흘리는 체내 수분손실을 보충해줄뿐더러 적절한 수분섭취는 체온을 균형 있게 유지 시켜주는 역할을 하여 다한증에 도움을 준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임채연 (영양사)>

Smart tag : 다한증 피부

뉴스 작성자

임채연 사진

임채연 영양사

프로필 보기
  • 전문 영양학, 질병영양, 소아영양, 성인영양, 체중조절,식품영양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