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피부염 중 습진은 가장 흔한 증상이지만 원인이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사타구니 습진은 덥고 습한 여름에 잘 나타난다. 초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만성화되어 가을까지 괴롭히는 경우가 많다.

여름 동안 피부 내에 혈액 순환이 원활하지 못하고 덥고 습한 환경에 지속해서 노출되면 피부는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된다. 이로 인해 면역력과 저항력이 저하되고 면역체계에 교란이 오면 외부 자극을 이길 힘이 약해져 사타구니 습진이 생긴다.

만성화된 사타구니 습진 환자를 살펴보면 공통점이 있다. 피부뿐만 아니라 전체적으로 면역력이 낮은 사람들이 많다. 유추해보면 사타구니 습진을 단순한 피부 문제로 봐서는 안 된다는 것. 면역력 회복이라는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는 사타구니 습진을 완전히 치료하기 어렵다.

손을 흔드는 남성

한의학에서 피부는 내부 장기의 건강 상태를 표시하는 나침반이라고 할 수 있다. 사타구니 습진은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다는 방증이다. 사타구니 습진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장기 내부 문제를 해결하고 면역력을 높여 피부가 스스로 재생할 힘을 길러줘야 한다.

체질 개선도 매우 중요하다. 한의학적 체질 개선 치료를 통해 면역 시스템을 개선할 수 있다. 개인별 증상에 따른 맞춤 한약으로 면역력을 다스리고 사타구니에 약침을 직접 주입하거나 침과 뜸을 통해 기혈 순환을 돕는다.

한의학 치료와 더불어 생활습관을 개선하면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사타구니를 과다하게 씻거나 화학 성분을 함유한 자극적인 세정제는 피하는 것이 좋다. 음주는 피부에 열을 발생시키고 염증을 악화시키므로 줄이는 것을 추천한다. 매일 7시간 정도 충분히 자고 기름진 육류 및 인스턴트식품을 줄이는 것도 피부 건강에 유익하다. 샤워 후에는 사타구니 부분을 잘 말려주고 평소 통풍에 신경 쓰면 질환 예방 및 치료에 효과적이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주지언 원장 (한의사)>

Smart tag : 습진 피부 남성생식기 남성

뉴스 작성자

주지언 사진

주지언 한의사

프로필 보기
  • 전문 피부질환, 아토피, 건선, 사마귀, 곤지름, 한포진, 습
  • 소속 생기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