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다가오는 여름이 걱정인 사람들이 있다. 땀이 지나치게 많이 나는 다한증 환자들은 올 여름을 어떻게 날지 고민이 된다. 누구나 땀은 흘리고 체온조절을 위해 땀이 배출되는 것은 정상이지만 기온과 상관없이 수시로 땀을 많이 흘리게 되는 것을 다한증 환자들의 특징이다.

다한증은 자율신경계의 이상으로 발병하기도 하며, 가족력의 영향으로도 나타날 수 있다. 땀 분비를 조절하는 자율교감신경에서 아세틸콜린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을 비정상적으로 많이 분비해 나타나기도 하며, 스트레스를 받아 발병하는 경우도 있다

액취증

가만히 있거나 온도가 조금만 올라가도 땀이 흐르기도 하며, 손발에만 유난히 땀이 많이 나기도 한다. 밤에 잘 때 땀이 많이 나는 환자들도 있고, 특히 겨드랑이에 땀이 많이 나면 그 고통은 더 심각할 수 있다.

다한증은 그 자체로도 많은 불편을 주지만 사람을 대하거나 사회생활을 할 때 많은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이러한 스트레스가 더해져 더 큰 건강에 위협을 끼치기도 한다.

다한증을 예방하는 방법은 없을까? 스스로의 노력으로도 조금 도움이 될 수 있다. 국소적으로 땀이 난다면 차라리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땀이 난다고 운동을 꺼리게 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땀을 흘리게 되면 몸 전체에 골고루 땀을 흘리게 해 땀 분비의 정상화를 가져오는데 도움이 될 수도 있다

또 맵고 짠 음식, 뜨거운 음식은 피하는 게 좋고, 땀을 많이 흘러 전해질이 부족할 수도 있어 이온음료나, 수분이 많은 과일 등을 섭취하는 것도 좋다. 자주 씻고 보습제를 바르는 등 청결에도 주의해야 한다.

치료를 통해 해결하는 것이 가장 확실한 방법일 수 있다. 땀샘을 제거하여 땀을 억제시키기도 하며 보톡스를 통해 아세틸콜린의 분비를 억제하여 땀의 분비를 막는 효과도 있다. 또 고주파 소작술이라 하여 고주파 전기소작술 절연침을 이용해 땀이 많이 나는 부위 땀샘을 파괴하는 방법도 효과적이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이병우 원장 (비뇨기과 전문의)>

Smart tag : 다한증 피부

뉴스 작성자

이병우 사진

이병우 비뇨의학과 전문의

프로필 보기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