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칼럼

뉴스/칼럼>
질환·치료

지루성 피부염은 피지샘의 활동이 많은 부위에 발생하는 습진 양상의 피부염으로, 피지 분비가 왕성한 두피와 안면, 귀, 가슴, 겨드랑이, 엉덩이 등에 발생한다.

성인 남자의 3~5%는 지루성 피부염이 있을 정도로 발생빈도가 높은 편이며, 병원에 오는 경우 두피나 얼굴에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습진성 병변을 호소하며 내원하게 된다.

세안하는 남성

“피부와 두피가 빨갛고 간지럽더니 노란 비듬이 떨어져요.”, “얼굴과 귀 안이 기름지면서 하얀 각질이 생겼어요.” 처럼 초반에는 단순히 피지 분비가 많아진 것으로 생각하다가 증상이 심해지고 나서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지루성 피부염은 호전과 악화가 반복되기 쉽고, 지속적으로 가려운 증상과 비듬, 습진이 발생해서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줄 수 있는 만성 염증성 피부 질환이다.

두피가 자주 가렵고 끈적하거나 혹은 마른 느낌의 비듬이 많이 발생하고 안쪽이 붉게 변해있는 경우, 또는 진물이 나거나 딱지가 생긴 상태가 지루성 피부염의 대표적인 증상이다.

이처럼 지루성 피부염이 의심되는 증상이 발견된다면, 빨리 가까운 병원에서 정확한 진단을 받고 악화 요인과 외부 자극을 제거하며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지루성 피부염이 다른 피부염과 구분되는 특징은 홍반(붉은 반점) 위에 생기는 건조하거나 기름기가 있는 인설(비듬)과 가려움증이며, 발생하는 부위가 두피와 피지 분비가 많은 코나 눈썹 주변 등인 것도 특징이다.

지루성 피부염의 원인은 아직 확실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유전적 요인과 식습관, 곰팡이나 세균 감염, 호르몬의 영향, 스트레스 등 여러 가지가 관계된다고 추측하고 있다. 피지선 활동이 왕성할 때 발병하고, 정신적 스트레스나 음주, 불면, 낮은 습도와 온도 등이 지루성 피부염을 악화시키기 때문이다.

지루성 피부염으로 얼굴에 각질이 발생한 환자들은 피부에 세안을 여러 번 하거나 문지르는 자극을 가하기 쉬운데, 오히려 지루성 피부염은 잦은 세안과 각질제거제 사용으로 악화될 수 있다.

홍조와 인설이 발생한다면, 세안 시에 저자극성 세안제 또는 약산성 세정제를 사용하고 하루 1~2회 마찰이 없도록 세안해야 한다.

세안 시에는 미지근한 물을 사용하고 거품 타입의 클렌징 제품으로 얼굴에 거품을 가볍고 부드럽게 묻히며 세안한다. 기초 제품은 세안 후 건조해지기 전에 발라주어야 하며, 알코올 성분이 포함된 스킨이나 과도한 유분을 포함한 크림, 연고의 사용은 피해야 한다.

두피에 지루성 피부염이 발생한 경우 샴푸가 충분히 헹구어지지 않거나 두피가 충분히 건조되지 않은 상태에서 추가 자극을 받지 않게 한다.

1주일에 2회 정도는 케토코나졸, 셀레니움 설파이드 등이 포함된 약용 샴푸를 사용해 머리를 감고, 물로 거품이 남지 않을 때까지 충분히 헹군 뒤, 두피를 드라이기로 잘 말려주어야 한다.

또한, 지루성 피부염은 자외선 노출과 추운 계절에 의해서 악화된다고 알려져 있다. 따라서 피부가 건조하기 쉬운 가을, 겨울에 특히 보습에 조심해야 한다.

정신적 스트레스와 특정 약물의 복용, 비타민과 미네랄이 결핍되는 등의 영양 불균형도 지루성 피부염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지방질보다는 과일과 채소를 충분히 섭취하고, 음주와 카페인 섭취를 줄이고 충분한 휴식을 취해 피로를 풀어주는 것이 좋다.

마지막으로, 지루성 피부염의 관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지루성 피부염은 내버려 둘 경우 악화와 재발이 쉬운 피부 질환이므로, 증상이 발생하면 바로 전문가의 치료와 생활지도를 통해서 더 악화되지 않고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도록 꾸준히 관리해야 한다는 점이다.

<글 = 하이닥 의학기자 최형석 원장 (한의사)>

Smart tag : 지루피부염 피부

뉴스 작성자

최형석 사진

최형석 한의사

프로필 보기
  • 전문 올바른 건강정보 알리기
  • 소속 하늘체한의원
  • 이메일 hidoceditor@mcircle.biz

네티즌 의견

댓글 작성

0 / 300